주목 : : 월화특별기획 <화려한 유혹> 상위 1%의 세계, 그 화려한 유혹이 시작된다! 본문

MBC Contents

주목 : : 월화특별기획 <화려한 유혹> 상위 1%의 세계, 그 화려한 유혹이 시작된다!

MBC블로그 2015.10.07 15:17

 

 

 

새 월화특별기획 <화려한 유혹>(연출 김상협·김희원, 극본 손영목·차이영)이 지난 5일 화제 속 첫 방송 됐다. 비밀스러운 이끌림에 화려한 세계로 던져진 여인의 이야기를 담아낼 <화려한 유혹>의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상위 1% 세계에서 펼쳐지는, 한 여자의 화려한 유혹

 

 

월화특별기획 <화려한 유혹>은 범접할 수 없는 상위 1% 상류사회에 본의 아니게 진입한 여자가 일으키는 파장을 담은 드라마다. <7급 공무원> <마마>의 김상협 PD가 연출을 맡았고, <황금무지개>를 공동 집필한 손영목·차이영 작가가 극의 스토리를 책임진다.

 

특히, 주연을 맡은 최강희와 김상협 PD가 <7급 공무원>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는 점도 방송 이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화려한 유혹>은 개천에서 용이 나던 시절이 지나, 부가 대물림되고 능력은 자본으로 길러지며, 가난한 자가 부자들의 세계에 진입하기 어려운 요즘, 상위 세계에 진입한 한 여자의 삶을 50부작으로 담아낸다.

 

또한 극에 등장하는 여러 인물들의 파란 많은 삶을 중심으로 가족 간의 갈등과 상처, 희생과 야욕, 가난과 풍요, 거대한 비밀을 향한 냉혹한 암투와 눈물겨운 가족애를 담고, 그럼으로써 앞만 보고 달려가는 우리 고단한 삶속에서 무엇이 가치 있는 것인지 반추할 예정이다.

 

김상협 PD는, 여러 가지 사연이 담긴 굴곡진 인생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드라마라고 <화려한 유혹>을 소개하며 “같은 사건과 갈등이지만 다채로운 심리묘사와 인간관계 속에 펼쳐지는 이야기에 차이를 두고 있다. 하늘아래 새로운 이야기가 없는 만큼 그 이야기를 어떻게 그리느냐에 중점을 두고 연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명품 배우들의 합류,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50부작이라는 긴 드라마에 합류하는 만큼, 명품 배우들의 각오도 다부지다.

 

가난하지만 밝고 씩씩한 캐릭터로 상위 1% 사회에 들어가게 되면서 파란만장한 삶을 사는 주인공 ‘신은수’ 역을 맡은 최강희는 “긴 호흡이기 때문에 강박적으로 일희일비하지 않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작품을 선택했는데 어렵다”면서도 “풍파가 많은 은수의 인생에 그냥 굴러 들어가서 산다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어린 시절의 첫 사랑인 은수의 등장으로 혼란을 겪는 국회의원 보좌관 ‘진형우’ 역은 배우 주상욱이 맡았다. 주상욱은 “형우는 너무 많은 표현이 필요한 인물이다. 야망을 품고 복수를 하는가 하면 또 삼각관계에 놓이기도 한다. 최근 2년 반 정도 가벼운 역할만 했는데 진중한 역할을 맡아 기쁘다”며 더욱 열정을 다해 캐릭터를 표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여기에 대한민국을 쥐락펴락하는 전직 정치인 ‘강석현’ 역은 정진영이 맡아 무게감 있는 연기로 극의 중심을 잡을 예정이다. 정진영은 “무수한 사람들, 각자의 상처를 가진 인간들이 함께 모여 서로를 바라보고, 이야기하고, 이해하고, 살아가는 게 우리 드라마의 메인 테마라고 생각한다”며 <화려한 유혹>을 굉장히 재미있는 심리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우아한 기품과 미모를 겸비한 정계 신데렐라 ‘강일주’ 역을 맡은 차예련은 “여자 대통령을 꿈꾸고 사랑과 야망 사이에서 갈등을 겪는 어려운 캐릭터를 맡았다. 실제로도 ‘난 국회의원이다. 대통령이 될 것이다’라고 생각하며 역할에 빙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뜨거운 연기 열정을 전했다.

 

이 외에도 최강희와 주상욱의 아역인 김새론과 남주혁 역시 극의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상류사회에 던져진 여인의 이야기를 통해 시청자들을 화려하게 유혹할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은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네 남녀가 그리는 파란 많은 삶

 

월화특별기획 <화려한 유혹>은 최강희, 주상욱, 차예련, 정진영 등 기라성 같은 배우들의 합류로 주목받았다. 네 명의 명품 배우들이 그려낼 극 중 인물들을 소개한다.

 

 

 

신은수(최강희)
어린 시절 온 동네를 휩쓸고 다녔을 만큼 천방지축 왈가닥. 돈 되는 일이라면 어디든 뛰어들었지만 늘 빚에 허덕였다. 한 번도 운이 따라주지 않았지만 삶을 원망하지 않고 살아간다. 7세 딸을 둔 워킹맘이다. 낮에는 호텔의 메이드로 밤에는 식당 종업원으로 고달프게 일을 한다. 세상은 늘 자신과 같은 ‘을’의 편이 아니기에 ‘갑’의 비위도 맞출 줄 아는 현실적인 여자다.

 

 

진형우(주상욱)
고등학교 시절, 강석현의 보좌관 출신이었던 국회의원 아버지 밑에서 자라나고 강석현의 보살핌으로 성장했다. 변호사이자 회계사이며 펀드매니저이기도 하다. 아버지의 사고로 고등학교 이후 잇몸을 드러내며 환하게 웃어본 적이 없다. 아버지에 대한 복수를 위해 사랑이라는 낭만도 가족을 이루려는 꿈도 묻어 둔 채 살아가지만 첫사랑 신은수의 등장으로 모든 것이 뒤죽박죽 된다.

 

 

강일주(차예련)
오래 전 강석현의 비서였던 어머니가 석현 몰래 낳은 딸이다. 어머니의 비참한 죽음을 늘 가슴 속에 안고 사는 독가시를 품은 장미 같은 여자. 국회의원인 일주는 단아하고 품격 있는 외모와 진정성 있는 언변, 서민과의 친화력으로 국민에게 인기가 높다. 그러나 그녀의 심장은 차갑게 얼어붙어 양심의 가책을 모르고, 그녀의 가슴이 진심으로 움직이는 것은 오직 진형우를 향할 때 뿐이다.

 

 

 

강석현(정진영)
빈농의 자식으로 태어나 자수성가한 정치가로 여야를 넘나들며 당 대표와 장관, 국무총리까지 역임했다. 정계에서 은퇴했으나 여전히 막강한 영향력을 지니고 있고, 진보와 보수 양편에서 합리적인 정치가로 추앙받고 있다. 잘 나가던 국회의원 시절, 비서와 사랑에 빠졌으나 그녀는 상처를 받고 그를 떠났다. 그때부터 석현의 세계는 삐뚤어지기 시작해 악마의 길을 서슴지 않고 걸어왔다.

 

ⓒ MBC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