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을 사로잡은 [그녀는 예뻤다] 상큼발랄 로맨틱 코미디로 연일 화제 만발 본문

MBC Contents

수·목을 사로잡은 [그녀는 예뻤다] 상큼발랄 로맨틱 코미디로 연일 화제 만발

MBC블로그 2015.10.07 14:37
지난달 16일 첫 방송된 수목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연출 정대윤, 극본 조성희)가 캐릭터를 200% 소화해 내는 배우들의 열연과 회를 거듭할수록 재미를 더하는 스토리를 앞세워 수목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청춘들의 좌충우돌 연애 스토리를 담은 <그녀는 예뻤다>의 특별한 매력을 살펴봤다.

 

 

 

밀고 당기는 유쾌한 4각 로맨스

 

이보다 더 로맨틱하고, 이보다 더 코믹 할 수 없다! <그녀는 예뻤다>는 네 명의 청춘 남녀가 그리는, 때론 안타깝고 때론 유쾌한 연애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극은 학창시절 미모, 공부, 집안, 성격까지 모든 것을 갖췄지만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역변한 ‘김혜진’(황정음)이 뚱보 찌질남에서 완벽남으로 변신한 ‘지성준’(박서준)과 재회하면서 시작된다.

 

동화처럼 아름다운 첫사랑의 추억을 가진 두 사람이지만, 180도 변한 모습 때문에 그들의 사랑은 녹록지 않다. 역변한 자신의 모습이 부끄러웠던 혜진이 성준에게 자신이 첫사랑이라는 사실을 숨긴 채, 절친 ‘민하리’(고준희)에게 본인의 대역을 부탁한 것.

 

“첫사랑을 좋은 기억으로 남게 하고 싶다”는 마음에서 시작된 거짓말은 이후 2화에서 혜진이 취직한 잡지사 ‘모스트’에 성준이 상사로 오게 되면서 얽히고설키게 된다.

 

여기에 하리가 성준에게 진심으로 빠져들게 되고, 넉살 좋은 의문의 에디터 ‘김신혁’(최시원)이 끼어들면서 4각 관계의 정점을 찍는다.

 

하리를 첫사랑이라고 믿고 있으면서도 혜진에게 끌리는 성준과 자신을 숨기고 있는 혜진의 ‘숨은 첫사랑 찾기’가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하고 있다.

 

매력 만점 캐릭터, 맞춤 연기로 재미 UP!

 

 

<그녀는 예뻤다>의 인기요인으로, 톡톡 튀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는 배우들의 열연도 빼놓을 수 없다.

 

‘믿고 보는 황정음’이라고 불리는 배우 황정음은 주근깨 가득한 얼굴, 뽀글 머리의 ‘역대급 폭탄녀’ 김혜진을 백분 소화해 내고 있다. “여배우가 이 정도로 망가져도 되는가”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캐릭터를 위해 못생긴 분장을 마다하지 않는 황정음은 매회 바닥에 넘어지고 길에 드러눕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그녀는 예뻤다>를 이끌고 있다.

 

서글서글한 외모를 자랑하는 박서준의 ‘까칠한 부편집장’ 연기 변신도 놀랍다. 박서준은 겉으로는 시크하고 날카롭지만, 어릴 적 트라우마 때문에 마음 속 깊이 상처를 가지고 있는 지성준 역을 설득력 있게 그려낸다.

 

여기에 김신혁 역의 최시원이 보여주는 다채로운 표정연기는 <그녀는 예뻤다>의 빠질 수 없는 웃음 요소다. 김신혁은 능글능글한 입담과 엉뚱한 행동으로 여주인공을 들었다 놨다 하면서도, 뒤에서는 따뜻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 매력만점 ‘4차원 키다리 아저씨’ 캐릭터로 거듭났다.

 

화려한 패션으로 시청자들의 보는 눈을 즐겁게 하는 민하리 역을 맡은 고준희의 패션만큼 다채로운 감정 연기도 신선하다. 고준희는 둘도 없는 친구와 사랑 사이에서 고민하는 하리의 심리를 극에 잘 녹여내고 있다.

 

매회 쏟아지는 깨알 명장면·명대사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이 본방사수를 외치게 하는 데는 <그녀는 예뻤다>의 재미와 감동을 더하는 명장면과 명대사도 주효하게 작용했다.

 

1회 방송에서 첫 출근을 하던 혜진이 신혁의 발에 걸려 넘어진 후, 바닥에 떨어진 껌을 보고 “앞니가 빠졌다”며 울먹이는 장면이나, 4회에서 차가 막혀 공항에 도착해야 하는 시간이 늦어지자 혜진이 술빵 장수의 오토바이를 빌려 질주하는 장면은 극중 최고의 코믹 명장면으로 꼽힌다.

 

반대로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명장면도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5회에서는 어린 시절, 어머니를 비오는 날 교통사고로 잃은 성준이 그 트라우마에 의해 빗속을 헤매는 장면이 그려졌다. 혜진이 이런 성준을 어린 시절에 이어 다시 한 번 위로하는 빗속 신은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그녀는 예뻤다>에 시청자들은 “지금까지 없었던 특별한 매력의 로맨틱 코미디다” “황정음의 능청 연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르겠다” “만화책을 읽는 것처럼 흥미진진하면서도, 배우들의 사연에 시선이 집중된다”는 등의 호평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녀는 예뻤다>의 기획을 맡은 한희 드라마RnD센터장은 “연출, 대본, 배우의 삼박자가 너무나 잘 맞고 있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받는 것 같다”며 스태프와 배우들의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녀는 예뻤다>는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mini interview : : <그녀는 예뻤다>의 히로인 황정음
“예쁘게 보이지 않으려 노력했다”

 

폭탄녀 역할에 부담은 없었나
처음에 ‘김혜진’ 캐릭터를 접했을 때, 절대 ‘예쁘게 보이려고 노력하지 말자’고 다짐했었어요. 그런데 실제로 촬영한 영상을 보니,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파격적인 비주얼이긴 하더라고요. 그런데도 시청자 분들께서 예쁘게 봐주시니 너무 기쁘고 감사할 따름이에요.

 

극 중 ‘김혜진’이 실제 ‘나’라면
솔직하게 제가 ‘첫사랑’이라는 걸 밝혔을 거예요. 물론 상대방이 실망할 수도 있겠지만, 혜진이가 어린 시절 성준이의 외모를 보고 좋아했던 게 아닌 것처럼 상대방도 제 내면을 바라봐 주지 않을까요?

 

시청자들에게 한마디
<그녀는 예뻤다>에서 김혜진 역을 맡은 배우 황정음입니다. 저희 드라마 앞으로 더욱 더 흥미진진한 내용이 펼쳐질 예정이니까, 더 많은 관심 가져 주시고요. 여러분의 응원 덕분에 더욱 힘내서 촬영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시선집중! : : <그녀는 예뻤다> 만의 특별한 세트장

여의도 구사옥 활용, 감각적인 장면을 담다

 

신선함으로 가득한 여의도 세트장

 

 

여의도 구사옥 스튜디오에 설치된 <그녀는 예뻤다> 세트장은 드라마의 중심 배경이 되는 잡지사 ‘모스트’를 배경으로 구성됐다. <그녀는 예뻤다>의 세트는 실제 한 패션 매거진과의 협업으로 기획됐다. 세심한 디테일까지 놓치지 않기 위해 제작진은 사전에 에디터들과 함께 수많은 논의를 거쳐 세트를 완성했다.

 

이렇게 완성된 <그녀는 예뻤다>의 세트는 조명과 벽지의 노란색, 사무실 바닥의 초록색 등 밝고 화려한 색들이 합쳐지면서 기존 드라마에서 봐왔던 회사 사무실의 모습과는 차별화 된 매력을 뽐낸다.

 

 

이 외에도 수십 가지 화장품과 옷, 구두 등 다양한 소품들과 책상에 놓인 수많은 잡지, 자잘한 메모가 가득한 포스트잇까지 실제 패션 매거진을 그대로 옮겨 놓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세심한 디테일의 소품들이 곳곳에서 생동감 넘치는 장면을 연출하고 있다.

 

<그녀는 예뻤다>의 양지희 미술감독은 “알록달록한 색깔을 활용한 전체 배경과 곳곳을 채우고 있는 디테일한 소품들이 함께 어우러져 독특한 느낌을 줄 수 있게 만들었다”며 “여의도 세트장이 앞으로도 계속 시청자들의 눈을 더욱 즐겁게 만들어 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MBC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