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빛나거나 미치거나] 시청률 공약! 본문

MBC Contents

장혁, [빛나거나 미치거나] 시청률 공약!

MBC블로그 2015. 1. 21. 07:15

[써니의 FM데이트]에 장혁과 오연서 출연

장혁, [빛나거나 미치거나] 시청률 공약

 

 

 

MBC FM4U [써니의 FM데이트]에 월화특별기획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주인공 장혁, 오연서가 출연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자신들이 가져온 추천 곡을 청취자들에게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그 사람의 신청곡’ 코너에 출연한 장혁은 '나를 웃게 한 노래'로 god의 ‘Saturday night’을 추천하면서 god와의 인연에 대해 얘기했다. 장혁은 "데뷔 초기에 god 함께 숙소생활을 했다"고 밝히며, “그때의 경험이 [진짜 사나이]를 찍게 했다”고 전했다. 이어 장혁은 “너무 황량하고, 서먹서먹했다. 영화 ‘빠삐용’의 느낌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DJ 써니는 오연서가 과거 걸그룹으로 활동했던 것을 언급하며 “‘햇님’이란 예명으로 활동하지 않았냐”고 묻자 오연서는 “햇님이가 본명이고, 오연서가 가명이다”라며, 본명이 너무 아이 같아서 예명을 쓰게 됐다고 전했다. 또, 오연서는 같은 그룹 멤버로 활동했던 전혜빈과 아직도 자주 연락하며 사이좋게 지낸다고 말했다.


오연서가 이날 사랑에 관한 노래들을 주로 선곡하자 DJ 써니는 연애할 때 어떤 스타인지에 대한 질문을 건넸다. 이에 오연서는 “올인하는 편이다”고 망설임 없이 답하며 “현재 만나는 사람이 마지막 사랑이라 생각하고 만난다. 나처럼 그렇게 사랑해줄 사람을 만나서 결혼하는 게 꿈이다”고 말을 이었다.


한편 오연서의 연애관을 듣고 있던 장혁은 “내가 봤을 때 오연서 씨는 상대방에게 먼저 다가가면 안 된다. 적극적으로 먼저 다가가면 손해 볼 것이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써니가 ‘화내시는 거냐’고 묻자, 장혁은 “답답해서 그렇다”며, “예뻐하는 후배가 예쁜 사랑을 했으면 좋겠다”며 연기 파트너인 오연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장혁과 오연서는 [빛나거나 미치거나] 시청률이 20%가 넘으면 ‘장혁이 아닌, 가수 TJ로 라디오에 다시 한 번 나와 라이브를 들려줄 것’이라고 공약을 내걸었다.


장혁과 오연서가 출연한 [써니의 FM데이트]는 imbc 홈페이지에서 보이는 라디오 영상으로 다시 볼 수 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