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데이, 무한도전의 생방송 편" 본문

MBC Contents

"라디오데이, 무한도전의 생방송 편"

홍보국 M톡A 2014.09.12 10:59

"라디오데이는 무한도전의 생방송 편"

"하루종일 무한도전을 따라다닌 느낌"

 

MBC '무한도전 라디오데이'에 쏟아진 청취자들의 평가다.

 

무한도전 라디오데이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지난 11일 MBC FM4U 프로그램들의 일일 DJ로 나선 이벤트였다.

 

 

[굿모닝 FM 박명수입니다](오전 7시~9시),[정오의 희망곡 정준하입니다](정오~오후 2시) , [노홍철 두시의 데이트](오후 2시~4시) , [정형돈의 음악캠프](오후 6시~저녁 8시) , [유재석의 꿈꾸는 라디오](밤 10시~자정) , [푸른밤 하하입니다](11일 자정~12일 새벽 2시)가 전파를 탔다. 

 

한 청취자는 "아침 박명수부터 새벽에는 하하까지 하루종일 따라다닌 느낌"이라고 즐거워했다. 다른 청취자는 "지금 시간 새벽 1시. 내가 이 시간까지 라디오를 듣고 있을 줄이야"라고 말했다.

 

"하루종일 참 즐거웠다", "무도때문에 오랜만에 하루내내 라디오를 다 듣고 있었다", "하루종일 참 즐거웠다. 예능의 생방송", "빨리 다시듣기 올려주세요"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무한도전 생방송을 들었으니 다음에는 무한상사 라이브로 부탁한다"며 건의한 청취자, "멤버가 1명 더 있었더라면 FM4U 프로그램 7개까지 들을 수 있었는데"라며 아쉬워하는 청취자도 있었다.

 

 

언론도 '무한도전 라디오데이'에는 특별함이 있었다며 호평했다.

 

일간스포츠의 김연지 기자는 "라디오데이 특집에는 팬과의 소통이 있었고, 재미, 그리고 도전이 있었다"고 전했고, MBN의 금빛나 기자는 "라디오DJ로 나선 무한도전 멤버들은 서투름과 어색함을 보였지만 무한도전이기 때문에 가능한 코너들과 선곡이 있었기에 신선함을 줬다"고 말했다.

 

OSEN의 표제민 기자는 기사에서 "라디오 청취자들이 폭주하고, 라디오 매력에 빠진 새로운 팬들을 양산하는 시간이 됐다. 파급효과는 위력적이었다"고 적었고, 세계일보의 김동환 기자는 "9년 만에 예능의 생방송 꿈을 이뤘다. 라디오를 적셨던 무한도전 멤버들의 목소리는 화면으로 전환돼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고 평했다.

 

홍보국 류의성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