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1일 하루종일 라디오듣는 날"..'무한도전 라디오데이' 본문

MBC Contents

"9월 11일 하루종일 라디오듣는 날"..'무한도전 라디오데이'

MBC블로그 2014.09.11 10:32

 


9월 11일은 MBC [무한도전] 멤버 6인이 라디오 DJ로 변신해 MBC 라디오 FM4U(91.9MHz)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무한도전-라디오 데이'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박명수는 [굿모닝FM 전현무입니다]의 일일 DJ를 맡았다. 청취자가 직접 참여하는 '모닝 나이트! 입으로 춤춰요', '퀴즈쇼, 정총무를 이겨라' 코너 등을 선보였고, [무한도전] 멤버들을 출장 리포터로 활용, 서울 시내 곳곳에서 청취자들의 아침 출근길을 살피기도 했다.

 

 

정준하는 정오부터 2시까지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를 진행했다. 정준하는 "내가 연예계의 대표 먹방주자"라며 청취자의 사연을 골라 리포터를 통해 음식을 배달해주는 '정총무가 쏜다' 특집을 선보였다.또 배우 소지섭과 이동욱이 게스트로 깜짝 출연해, 청취자들의 패션과 연애 고민에 대해 조언해주기도 했다. 

 

 

노홍철은 오후2시부터 [두 시의 데이트 노홍철입니다]를 진행했고, 조성모가 출연해 히트곡 '다짐'을 라이브로 선보였다. 조성모는 "지나가다가 안 되겠다 싶어서 들렸다. 노홍철이 예전에 라디오를 밤에 하더니 밤 분위기가 좀 있다"며 입담을 과시했고, 노홍철은 "이 안 풀리니까 대낮인데도 어두워 보이고 미치겠다"고 맞아치며 웃음을 선사했다.

 

 

박명수가 출근길 라디오를 책임졌다면 정형돈은 퇴근길 라디오 동반자로 나섰다. 오후 6시 [정형돈의 음악캠프]를 맡은 것.

 

25년째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진행하고 있는 DJ 배철수는 “무한도전 ‘라디오스타’ 특집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내심 정형돈이 왔으면 했다. 여섯 멤버 중 음악적 견해가 가장 뛰어나다 생각한다”며 그동안 쌓은 노하우를 직접 전수하는 등 정형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형돈은 학창시절 썼던 일기장 속 추억담과 그에 어울리는 팝송을 소개했다. 노래가 나오던 도중 정형돈은 "CD를 두 장 넣어야 하는데 한 장을 넣고 한 장을 바꾸는 도중에 껐다"며 "죄송하다. 다시 듣겠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유재석은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일일 DJ로 나섰다. "제가 무지하게 떠는 게 느껴지나? 라디오 DJ는 처음이다"며 오프닝 멘트를 던진 유재석은 레이디스코드의 노래를 선곡했다. 고인이 된 권리세와 고은비를 애도한 것. 또 박명수가 길거리 리포터로, 가수 이적이 게스트로 활약하며 웃음이 넘치는 대화를 주고받았다.

 

 

하하는 [푸른밤 종현입니다]를 진행하며 "푸른 밤은 클래식하고 고상한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하하는 무한도전 멤버들을 초대해 함께 "MBC FM 4U 잘 자요"라고 외치며 '무한도전 라디오데이'를 마감했다. 

 

 

한편 [무한도전 라디오데이]를 MBC 라디오 인터넷 듣기 프로그램인 ‘미니’로 즐기려는 네티즌이 몰리면서 일시 장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날 [정오의 희망곡 정준하입니다]를 진행한 정준하는 방송에서 "많은 분들이 선물 신청를 해주셔서 미니가 폭주다. 버퍼링 중이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홍보국 류의성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