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제왕’ 안정환, MBC 축구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본문

MBC Contents

‘반지의 제왕’ 안정환, MBC 축구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홍보국 M톡A 2014. 1. 7. 17:11



안정환
축구 잘하는 친구가 TV를 보면서 설명해주는 듯한 해설자가 되고 싶다

이형관 스포츠국장 월드컵에서 골을 넣었던 경험이 있는 해설자로 라인업 완성

 

2002년 골든 골의 주역으로 당시 FIFA 랭킹 6위였던 이탈리아전을 승리로 이끌었던 , ‘반지의 제왕안정환이 MBC 축구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MBC는 1월7 오후 3시 안정환과 전속 해설위원으로서의 계약을 체결했다. 안정환은 향후 1년간 MBC의 축구 관련 프로그램에서 해설자로, 기존 허정무 · 송종국 위원과 함께 2014 브라질 월드컵을 책임진다.

 

안정환은 MBC의 이형관 스포츠국장과 계약을 체결한 뒤, 사장 접견실에서 MBC 김종국 사장과 담소를 나누며 해설자로서의 첫 행사를 마쳤다.

 

 

안정환 MBC 월드컵 해설위원(사진 왼쪽)과 김종국 MBC 사장이 담소를 나눴다.

 

김종국 사장은 안정환 해설위원에게 이제 MBC 식구가 되었다. 힘들겠지만 열심히 해 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고, 안정환 해설위원 역시 최선을 다 하겠다고 대답했다.

 

안정환 해설위원은 선수 시절에 경기 해설을 들어보면 선수인 저희도 모르는 단어를 쓸 때가 있던데, 축구 잘하는 친구가 TV를 보면서 설명해주는 듯한 해설을 하고 싶다. 선수 경험을 바탕으로 남녀노소 모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해설로 축구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를 높이고 싶다”며 `친구같은 해설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또 안정환 해설위원은 이탈리아, 일본, 중국 등 여러 리그에서 뛰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보다 깊이 있는 해설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여러 리그를 뛰었고, 그 선수들이 월드컵에 다 모인다. 그들의 환경이 어떤지, 어떤 축구를 추구하며 성향은 어떤지를 잘 알고 있어서 시청자들에게 쉽게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 축구에 대한 공부는 물론 방송언어도 열심히 익혀서 해설자로서의 면모를 갖추어나가겠다.”

 

MBC 이형관 스포츠국장은 허정무를 중심으로 2002년 월드컵 주역이었던 안정환, 송종국 쌍두마차가 새로운 해설의 트렌드를 이끌어갈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MBC 브라질 월드컵의 해설자들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첫 원정 16강을 이끌었던 허정무 감독과 2002년 월드컵에서 골을 넣었던 안정환과 송종국 등 승리와 골의 감각을 하는 해설자로 꾸려졌다. 특히 안정환· 송종국 위원은 전문가적 식견과 젊은 감각으로 새로운 해설의 트렌드를 이끌 거라 기대한다.”

 

안정환 해설위원의 영입으로 MBC 2014년 브라질 월드컵 해설위원 최강 라인업이 완성됐다MBC 스포츠를 통해 그라운드를 누비던 젊은 감각으로 무장한 생동감있는 최고의 해설을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만날 수 있다.

 

글. 시청자홍보부 한임경 차장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