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수의 음악캠프> 26주년 “음악을 들으며 세상을 꿈꾸다” 본문

MBC Contents

<배철수의 음악캠프> 26주년 “음악을 들으며 세상을 꿈꾸다”

MBC블로그 2016. 3. 21. 10:47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26주년 음악을 들으며 세상을 꿈꾸다

 

대한민국 대표 팝 음악방송 <배철수의 음악캠프>(이하 음악캠프)가 지난 19, 방송 26주년을 맞았다. 9498일 동안 한결같은 목소리로 청취자에게 다양한 팝 음악을 선물해온 <음악캠프>의 발자취를 돌아봤다.

 

팝 지식, 재치있는 진행과 멘트는 전매특허

지난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 된 <음악캠프>는 최장수 동일 DJ 자리를 지킨 ‘국내 최초’, 유일무이한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우리 곁에서 늘 변함없는 목소리로 아름다운 팝 음악을 전달해온 DJ 배철수는 지난 19일 방송에서 “방송 프로그램 26주년은 사람으로 치면 적어도 50세는 넘을 것 같다. <음악캠프>를 하면서 음악이 주는 위안과 생에 대한 자극을 듬뿍 누렸다”는 오프닝 멘트를 전했다. 

이어 “<음악캠프>와 함께한 26년은 아름다운 시절이다. 음악을 함께 들으며 좀 더 나은 사람을, 좀 더 좋은 세상을 꿈꿨던 시간이 어느새 26년이나 됐다”고 말했다.

리듬감 넘치는 목소리에 재치 있는 멘트는 DJ 배철수의 전매특허. 

우리가 알지 못했던 팝의 숨은 이야기를 들려준다거나, 상황이나 시즌에 어울리는 팝송 선곡으로 청취자와 소통해 온 그는 어느새 MBC 라디오의 한 브랜드가 됐다. DJ 배철수는 내로라하는 해외 스타들과 함께 방송을 진행하면서도 특유의 여유를 잃지 않았다. 1990년대엔 록 그룹 메탈리카부터 전설의 팝스타 마이클 볼튼, 2000년대 들어선 린킨파크, 케니 지, 레이디 가가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음악캠프>를 찾아왔을 때도 DJ 배철수는 자신만의 팝 지식을 마음껏 뽐내며 매끄러운 진행을 선보였다. 

 

 

 

<음악캠프>만의 특색있는 코너가 장수 비결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데, 26년 동안 변함없이 한 자리를 지켜온 <음악캠프>의 비결은 무엇일까? 바로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음악캠프>만의 특색 있는 코너들 덕분이다.  

영화 칼럼니스트 김세윤과 함께 영화 속 팝 음악에 관해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어보는 월요일 코너 ‘영화음악’과 <음악캠프>의 감초 배순탁 작가와 <골든디스크>의 신혜림 작가의 불꽃 튀는 선곡 대결이 펼쳐지는 화요일 코너 ‘배신의 한 수’는 청취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특히 대한민국 최고의 음악평론가인 임진모와 함께 다양한 음악 이야기를 나누는 목요일 코너 ‘스쿨 오브 락’은 <음악캠프>의 대표 코너다. 

이밖에 한 주의 가장 뜨거운 신곡들과 빌보드 싱글 차트 탑 20을 소개하는 토요일 코너 ‘American Top20’과 유명 아티스트들의 음악 세계와 삶의 궤적을 따라가 보는 일요일 코너 ‘아티스트 미니스페셜’ 등은 전문적인 팝 음악의 세계를 알려주며 인기를 끌고 있다. 

26년 동안 <음악캠프>와 함께 동고동락한 애청자들은 “<음악캠프>는 항상 저희 곁에서 희로애락을 함께 해준 소중한 프로그램이다. 2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음악캠프> 지금처럼만 꾸준하게~ 라디오의 전설로 남아주세요” 등의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대한민국 유일무이 팝 음악프로그램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매일 오후 6시 FM4U(서울/경기 91.9MHz)에서 방송된다.

 

홍보국 박소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