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C Contents

새 주말드라마 [엄마] 캐스팅 확정! 차화연 - 장서희 등 명품 라인업 화제

  

 

새 주말드라마 <엄마>(연출 오경훈, 극본 김정수)가 연이어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여자를 울려> 후속으로 방송될 <엄마>는, 오랜 시간 홀로 자식들을 키우며 모든 것을 희생한 엄마 ‘윤정애’(차화연)가 ‘효도는 셀프’라고 외치면서도 유산은 받겠다고 우기는 자식들을 향해 통쾌하게 복수전을 펼치는 내용이다.

 

<그대 그리고 나> <엄마의 바다> <누나> 등 따뜻한 가족극을 써 온 김정수 작가가 집필을 맡고, <러브레터> <불새> <누나> 등을 연출한 오경훈 PD가 연출을 맡았다.

 

<엄마>는 차화연, 장서희, 김석훈, 이태성에 이어 박영규, 윤미라, 이문식, 진희경, 이세창이 합류하며 명품 라인업을 완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먼저 정애의 장녀인 ‘김윤희’ 역에는 장서희가 캐스팅됐다. 김윤희는 엄마가 하고 있는 식당의 사실상 주인은 자신이라고 생각해 목숨과도 같은 집과 가게를 지키고 싶은 나머지 남동생과 생각지도 못할 일을 벌이게 되는 인물이다.

 

정애의 두 아들인 ‘김영재’는 김석훈이, ‘김강재’는 이태성이 맡는다. 김석훈이 맡게 될 영재는 은행의 자산운용팀에서 근무하는 변두리 동네 ‘엄친아’다. 이태성이 연기하는 강재는 두 살 위의 잘난 형 때문에 열등감에 시달리는 차남이다.

 

이외에도 정애의 친구인 ‘장여사’ 역은 윤미라가, 호탕한 성격의 사업가인 ‘엄일남’ 역은 박영규가 맡는다. 일남의 아들인 ‘엄동준’ 역에는 이세창이 캐스팅 됐다. 동준의 아내 ‘강나미’는 진희경이 연기한다. 윤희의 남편이자 일남의 운전기사인 ‘허상순’은 이문식이 맡았다.

 

탄탄한 연기력의 주연들과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여줄 중견 배우들이 합류해 MBC 주말드라마의 인기를 이끌어 갈 <엄마>는 오는 9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 MBC

  • BlogIcon 2016.01.09 22:02

    오늘은 엄마보고 얼마큼 울어는지 가슴이 멍멍하구 아려 눈물이 자꾸만 흐르는데 넘넘 슬프기 만,,,,

  • BlogIcon 2016.01.09 22:05

    딸로 살다가 이제와 생각 하니 내 엄마가 그립고그리워 사무치게 보고싶다 가련한 엄마 어쩜 우리 엄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