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C스포츠

[Contents now] 킬러 콘텐츠 MLB 류현진 단독 중계 더보기
MBC 스포츠의 'MLB 명품 중계'..김나진 X 허구연 지난 17일 7층 방송센터 B스튜디오. LA다저스 류현진의 호투가 계속되자 MBC 메이저리그 중계 현장에도 활기가 넘친다. 6이닝 2실점 삼진 9개로 시즌 2연승. 3시간이 넘는 장시간 중계에도 불구하고 지치지 않는 두 남자, 올 시즌 MBC의 메이저리그 중계를 책임질 김나진 캐스터와 허구연 해설위원을 만났다. Q. 김나진 캐스터-허구연 해설위원, 서로의 호흡은? 김나진 캐스터(이하 ‘김 캐스터’) : 야구 중계 경험은 5년 정도다. 허구연 위원은 야구를 포함한 모든 종목을 통틀어 최고의 스포츠 해설가다. 호흡을 말하기엔 내가 부족한 것이 많다. 최고의 커리어를 가진 분들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많이 배운다는 생각으로 중계에 임하고 있다. 허구연 해설위원(이하 ‘허 위원’) :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 더보기
평창 올림픽 MBC 방송단 발대식 [2018 평창동계올림픽] MBC 방송단 발대식 “친절하고 재밌는 중계방송으로 기억에 남는 올림픽 만들겠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MBC가 출격한다. MBC는 26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본사에서 캐스터와 해설위원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방송단의 발대식을 열고, 생생한 현장을 전달하기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아침 영하 18도의 강추위를 뚫고 이른 시간부터 모여든 참여자들로 인해 발대식 현장은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다. 시작 전부터 삼삼오오 모여서 캐스터와 해설위원들이 호흡을 맞추기도 하고, 중계방송 전략을 짜기도 하며 평창동계올림픽이 이제 목전에 다가왔음을 실감할 수 있는 자리였다. 발대식 현장에는 개회식을 책임질 박경추 캐스터, 쇼트트랙과.. 더보기
2016 시즌 MLB는 스포츠 명가 MBC에서 주목:: 2016 메이저리그 경기 중계 2016 시즌 MLB는 스포츠 명가 MBC에서 국내 MLB 단독 주관방송사인 MBC가 오는 4월 4일부터 2016 시즌 MLB(메이저리그) 단독 중계에 돌입한다. 개막에 앞서 MBC는 이미 특집방송 < 컬투의 MLB 핫토크>와 시범경기 중계 등 알찬 볼거리로 야구팬들의 뜨거운 관심에 부응해왔다. 스포츠 명가 MBC는 특히 이번 시즌에 ‘토요일 오전 = MBC의 2016 메이저리그 경기 중계’라는 공식에 새롭게 도전한다. ‘토요일 오전 고정편성’ 스포츠 명가 MBC의 새로운 도전 야구의 계절, MLB의 계절이 돌아왔다. 세계 최고의 리그를 누비는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의 활약이 펼쳐질 ‘2016 메이저리그’가 오는 4월 4일(한국시각) 개막전을 시작으로 162경기의 대장.. 더보기
홍명보 감독, "안정환‧송종국 너희 생각대로 (중계)하면 된다" 홍명보 감독, MBC 방문 안정환‧송종국 위원에게 “너희들의 생각대로 (중계)하면 된다.” 2014 브라질 월드컵을 58일 앞두고 대한민국의 대표팀 홍명보 감독이 MBC를 찾았다. 홍명보 감독은 MBC [다큐스페셜] ‘축구에 미치다’(가제, 6월 방송 예정)인터뷰를 위해 MBC를 방문했다. 마침 MBC 브라질 월드컵 관련 프로그램 녹화 일정이 있던 날 대표팀 감독의 방문인지라, 김성주 캐스터와 송종국‧안정환 위원은 예정된 녹화 시간보다 일찍 나와 홍명보 감독을 맞았다. [다큐스페셜] 녹화가 진행되는 2시간 내내, 김성주 캐스터와 송종국‧안정환 위원은 스튜디오를 지키며 감독의 머릿속을 읽으려는 듯 홍명보 감독의 인터뷰 내용을 꼼꼼히 메모, 준비된 중계진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홍명보 감독은 안정환‧송종국.. 더보기
[소치 선발취재단] "가장 뜨거운 겨울! 현장의 열기를 그대로" 2014년는 '스포츠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스피드, 건강, 성공' 등을 상징하는 '청마(靑馬)의 해'로 그야말로 우주(?)의 기운이 스포츠를 하라고 판을 벌여주는 형국인 것입니다. 이제 십 여 일 후면 러시아 소치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리는데요! 십년 전만 하더라도 동계올림픽은 먼나라 잔치 같았는데, 2002년(솔트레이크) 김동성의 빼앗긴 금메달에 분노하고, 2006년(토리노) 쇼트트랙 싹쓸이에 열광하고, 2010년(밴쿠버) 세계피겨의 역사를 다시 쓰면서 이제 명실상부 세계 5위에 빛나는 '겨울스포츠' 강국이 되었습니다. 특히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우리들에겐 이번 경기가 교본의 장이 아닐수 없습니다. 게다가 우리의 '월드히어로' 김연아, '빙속여제' 이상화, '모샤인볼.. 더보기
[소치다이어리②]"웰컴 백! 연아퀸!" 피겨스케이팅 우리가 책임진다! 17일 앞으로 다가온 소치올림픽! 우리 태극전사들도 막바지 훈련이 한창인데요.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도 자신의 마지막 무대가 될 이번 올림픽을 위해 하루 70번씩 점프연습을 하는 등 막바지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해 12월, '골든스핀 오브 자그레브'를 통해 화려하게 컴백하며 여왕의 건재함을 증명한 김연아 선수! 소치에서의 2연패 가능성을 높였는데요. "김연아 선수의 올림픽 프로그램은 공개되기 전부터 전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모았었죠?" 쇼트프로그램 '어릿광대를 보내주오(Send in the Clowns)'는 스티브 손데임이 작사 작곡한 발라드 곡으로 뮤지컬 'Little night music'에서 그리니스 존스에 의해 불린 곡인데요. 김연아 선수의 절제된 감정연기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