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지영

매일 밤 우리를 설레게 하는 <별밤> 현장스케치:: 표준FM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따뜻한 감성으로 변함없이 청취자들과 소통하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라디오 . 지난해 11월부터 24대 ‘별밤지기’가 된 백지영의 생방송 현장에 다녀왔다. 추운 겨울밤을 녹이는 따뜻함으로 지난 11일 밤 10시 5분, “별이 빛나는 밤에~”라는 ‘별밤지기’ DJ 백지영의 첫 멘트로 표준FM (이하, 별밤)의 생방송이 시작됐다. “양희은 선배님을 비롯한 여러 선배 DJ들의 조언을 듣고 편안하면서 친구 같은 DJ가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포부답게 DJ 백지영은 겨울밤, 특유의 감성적인 목소리로 차분한 진행을 선보였다. 먼저 다양한 사연을 통해 청취자와 소통하는 시간이 펼쳐졌다. 백지영은 어엿한 24대 ‘별밤지기’ 답게 능숙하게 사연을 읽고 청취자의 이야기에 귀 .. 더보기
MBC 라디오 신입 DJ 기자간담회 MBC 라디오의 새 가족을 소개합니다~ 지난 5일, M라운지에서 < MBC 라디오 신입 DJ 기자간담회>가 열렸습니다. 이날은 지난해 11월부터 각 프로그램을 맡아온 의 DJ 백지영, 의 DJ 박정아, < FM데이트>의 DJ 박지윤, 의 DJ 테이가 한자리에 모였는데요. 감성 DJ들이 모인 만큼, 기자간담회는 시종일관 오붓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답니다. 자리에 참석한 노혁진 라디오국장은 “라디오의 매력은 ‘소통’하는 데 있다. 신입 DJ분들 모두 소통을 아주 잘하는 훌륭한 소통자들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의 DJ 백지영은 “라디오 스튜디오라는 좁은 공간 안에서 버스 운전기사님, 밤늦게 집에 귀가하는 고등학생 등의 이야기를 들으며 넓은 세상을 만난 것 같다”며 라디오를 진행하는 소감을 .. 더보기
화제:: MBC 라디오의 새 얼굴들! 가을과 함께 찾아온 MBC 라디오의 새로운 바람~ 화제:: MBC 라디오의 새 얼굴들가을과 함께 찾아온 MBC 라디오의 새로운 바람~ 지난 16일, MBC 라디오가 가을 개편을 맞아 새로운 DJ와 특별한 코너들로 청취자들을 찾았다. 새 DJ 백지영, 박정아, 박지윤, 테이와 함께 변화된 모습으로 찾아온 MBC라디오 프로그램들을 살펴봤다. 활기차고 솔직한 입담을 선보이다표준FM 1969년 시작해 현재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는 MBC 대표 라디오 프로그램! 표준FM (서울/경기 95.9MHz, 밤 10시 5분~12시)의 DJ는 백지영이 맡았다. (이하 별밤)의 오랜 애청자이자 평소 DJ를 꿈꿔왔다는 백지영은 24대 별밤지기로서 자신만의 솔직한 입담으로 방송을 이끌어 간다는 각오다. 백지영은 “오늘부터 저에게 라디오라는 세상이 열렸습니다. 별밤지기 백지영입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