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화> 고사 현장 공개, 옥에서 피어난 꽃 <옥중화>, 사극의 꽃으로 본문

MBC Contents

<옥중화> 고사 현장 공개, 옥에서 피어난 꽃 <옥중화>, 사극의 꽃으로

MBC블로그 2016.03.31 15:11

<옥중화> 고사 현장 공개 "무사고·대박 귀신 이리 오너라!"

현장스케치::특별기획 <옥중화>

옥에서 피어난 꽃<옥중화>, 사극 드라마의 꽃으로!


30일 방송(예정)을 앞두고 있는 MBC 창사 55주년 특별기획 <옥중화>(연출 이병훈·최정규, 극본 최완규)가 새로운 세트 준공식과 함께 드라마 사상 최초로 고사 현장을 공개했다. 사극의 전설 이병훈 감독을 필두로 화려한 출연진이 참여했던 생생한 현장을 만나보자.


NG 귀신 물렀거라~! 무사고·대박 귀신 이리 오너라~!

“드라마 제작 기간 중 NG 귀신, 날씨 변덕 귀신 쫓아내 주시고, 무사고·대박 귀신 불러주세요!”

엄숙함이 감돌던 ‘전옥서’ 마당 한편에 차려진 고사상 앞, 김성용 조연출의 축문을 읽는 목소리가 쩌렁쩌렁 울려 퍼졌다.




지난달 30일 오후, 용인대장금파크에 새롭게 지어진 <옥중화>의 대규모 오픈 세트장에는 2016년 MBC 드라마의 꽃으로 새롭게 피어날 <옥중화>를 기대하는 고사가 열렸다. 이날은 특별히 새로 제작한 ‘전옥서’(조선 시대 죄수를 관장하던 관아)세트의 준공식도 함께 마련됐다.

‘전옥서’ 마당 한가운데에는 이병훈 감독을 비롯해 장근수 드라마본부장, 전희영 특임사업국장, 장혜영 특임사업부국장, 김호영 책임 프로듀서, 김종학 프로덕션 손기원 대표를 포함한 전 제작진과 진세연, 고수, 박주미, 윤주희, 최태준, 김수연, 이세창, 정다빈 등 주요 배우가 모두 참석한 가운데 준공을 기념하고 안전과 성공을 기원하는 고사가 열렸다.

특히 MBC의 기대작인 만큼 40여 명의 사진 취재진을 비롯해 평소보다 많은 관계자들이 자리해 <옥중화>에 대한 기대감을 짐작케 했다. 


한 번도 소개된 적 없는 소재

고사 현장에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이병훈 감독은 취재진, 배우들과 인사를 나누며 <옥중화>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병훈 감독은 고사에 앞서 “많은 분들이 참석해 주셨는데 날씨가 따뜻해 다행이다. 늘 재미있고 유익한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지만 시행착오를 겪는다. 하지만 이러한 목표가 결실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옥중화>는 지금 여러분이 발을 딛고 있는 공간인 ‘전옥서’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아직까지 한국 드라마에서 한 번도 소개되지 않은 ‘전옥서’라는 공간, 그리고 외지부(오늘날의 변호사 제도)를 소재로 시청자들에게 재미 외에도 외지부의 탄생 배경과 그 필요성 등의 의미와 가치를 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류 열풍의 주역이었던 <대장금>의 업그레이드 판이 될 <태(太)장금>같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설렘을 전한 전희영 특임사업국장은 "<옥중화>를 통해 정통 드라마의 문화적 영역, 새롭게 제작한 세트로 '체험 한류'를 선도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시작한 고사에서 배우들과 제작진들은 한 명 한 명 드라마의 성공과 안전을 진심으로 기원했다. 

“옥중화 만세!” “옥중화 파이팅!” “첫 방송 시청률 30%!” 등 저마다의 간절한 외침에 답이라도 하듯, 고사 마지막에 태워진 축문은 하늘 높이 멋지게 타오르며 사라졌다.  

한편 ‘이병훈-최완규 작가’ 콤비가 16년 만에 선보이는 <옥중화>는 옥에서 태어난 천재 소녀 ‘옥녀’가 조선상단의 미스터리 인물 ‘윤태원’과 함께 외지부를 배경으로 펼치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이번 달 30일 방송될 예정이다.


한혜림 정책홍보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