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 새로운 ‘신상 뉴스 프로그램’ [뉴스 콘서트]가 온다! ‘스트레이트’에 이어 또 한번의 뉴스 혁신! 본문

MBC People

MBC에 새로운 ‘신상 뉴스 프로그램’ [뉴스 콘서트]가 온다! ‘스트레이트’에 이어 또 한번의 뉴스 혁신!

MBC블로그 2018.03.15 13:29

MBC에 새로운 ‘신상 뉴스 프로그램’ [뉴스 콘서트]가 온다! ‘스트레이트’에 이어 또 한번의 뉴스 혁신!

- 메인 앵커 없는 ‘전문가 섹션 앵커제’ 사상 첫 도입
- ‘듣는 뉴스’를 넘어서 ‘감상하는 뉴스’가 온다

 


‘다시, 좋은 친구 MBC’를 표방하며 새로워진 ‘뉴스데스크’와, 신개념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로 보도 프로그램의 혁신을 진행중인 MBC가 또 하나의 신상품, ‘뉴스 콘서트’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MBC는 12일 오후 4시 55분부터 시작하는 ‘뉴스 콘서트’의 첫 방송한다. ‘뉴스 콘서트’는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평일 오후 5시대에 방송되는 새로운 형식의 뉴스쇼이다. 메인 앵커 1-2명이 진행하는 방식에서 탈피한 ‘전문가 섹션 앵커’ 시스템이 ‘뉴스 콘서트’의 가장 큰 주목할 지점이다. MBC 이세옥 기자, 전종환 아나운서, 정철진 경제평론가까지 3명의 앵커가 각자의 전문 섹션을 진행할 예정.


오늘 벌어진 뉴스를 빠르게 전달하고 앵커가 직접 해석해주는 1부 ‘뉴스콘서트’는 보도국 정치부와 사회부 법조팀에서 오랫동안 현장 경험을 쌓은 이세옥 기자가 앵커로 나선다. 시청자가 가장 되짚어볼 만한 이슈를 친절하게 분석해주는 2부 ‘빅 이슈’는 아나운서와 기자 경험을 두루 갖춘 전종환 아나운서가 진행한다. 무거운 경제 뉴스를 알기 쉽게 풀어주는 3부 ‘경제콘서트’는 국내 최고 경제평론가로 잘 알려진 정철진 앵커가 담당한다.


‘뉴스콘서트’를 총괄 지휘하는 MBC 보도국 민경의 팀장은 “앵커가 모든 분야의 리포트를 망라해 그저 전달만하는 방식을 벗어나, ‘앵커 스스로 가장 잘 아는 뉴스’를 시청자에게 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콘서트’는 시청자들이 뉴스를 꼭꼭 씹어 소화할 수 있도록, 각 전문 앵커들이 친절하게 풀어주는 뉴스를 지향한다. 1부 이세옥 앵커는 ‘물음표’ 코너를 통해 시청자가 뉴스를 보다가 자칫 이해하지 못하고 넘어갈 수 있는 개념과 사건의 배경을 설명할 예정이다. 2부 전종환 아나운서는 그날 가장 뜨거운 소식을 쉬운 언어와 친절한 설명으로 ‘시청자가 이해할 때까지’ 풀어낼 계획이다. 3부 정철진 앵커는 ‘인사이트’ 등의 코너를 통해 어려운 경제 개념을 친근한 사례와 이야기로 소개한다.


‘감상하는 뉴스’ 역시 ‘뉴스 콘서트’가 지향하는 방향이다. 전종환 앵커는 강연장에서 청중을 대상으로 한 편의 강연을 하듯이 이슈를 ‘프리젠테이션’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에필로그’에서는 MBC가 보유한 방대한 과거 뉴스와 영상 자료를 활용한 ‘그날, 그 뉴스’ 코너와, 그날에 어울리는 옛 노래를 들려주는 ‘그날, 그 노래’ 코너를 선보여 시사에 감성을 입혀 시청자들과 소통한다는 계획. 또 기자의 리포트가 아닌 영상과 사진으로만 소식을 전하는 ‘뉴스콘서트 스토리’와 ‘뉴스콘서트 한 컷’ 코너를 통해 기존 보도와 다른 감각적인 뉴스를 제공한다.


MBC 관계자는 “뉴스 내용뿐 아니라, 영상미를 극대화하고 스튜디오를 옮겨가며 진행하는 등의 방식을 통해 시청자들이 한 편의 콘서트를 감상하듯 뉴스를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또 한번 새로워진 뉴스의 혁신, MBC ‘뉴스 콘서트’는 12일 오후 4시 55분부터 방송된다.

 

1 Comments
  • 프로필사진 문명애 2018.04.16 18:10 신고 오늘 처음 뉴스콘서트를 보았늡니다. 종편 시사토크 보다 품격있었습니다. mbc가 변화하고 있는걸확실히 느꼈 습니다, 구성과 내용 모두 참신하고 신뢰가 가는 내용이였습니다. 강추 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