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 TV 서프라이즈> 터줏대감 3인방을 만나다
1600회까지 가즈아~! “딱 한 만큼만 더 할게요~”



2002년 4월 7일 첫방송된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이하 <서프라이즈>)가 지난 21일 시청자와 800번째 눈도장을 찍었다. 800회, 햇수로 16년, 그동안 들려준 이야기만도 4,000편이 넘는다. 800회를 맞아 다시금 새롭게 의지를 다진 배우 박재현, 김하영, 김민진….


배우 김하영



한결같이 프로그램을 지킨 터줏대감 3인방을 양주 문화동산 <서프라이즈> 촬영장에서 만났다.

800회를 맞은 소감?

김민진(이하 ‘민진’) : 미혼일 때 시작한 프로그램인데, 결혼도 하고, 아기도 낳고, 많은 일이 있었네요. 저는 <서프라이즈> 덕분에 사람 됐습니다.(웃음)

김하영(이하 ‘하영’) : 제가 처음 합류했을 때도 ‘곧 <서프라이즈>가 없어진다’고 했었는데, 800회라니…. 사실 최근 들어 방송사도 많아지고, 프로그램 간 경쟁이 치열해지다보니 여전히 불안하죠. 때문에 좀 더 재밌고, 신비한 스토리, 또 그 안에서 연기하는 저희도 식상해지지 않도록 열심히 관리(?)하고 있어요.

배우 박재현

 

그동안 <서프라이즈>를 하면서 느낀 아쉬운 점을 솔직히 털어 놓는다면?

박재현(이하 ‘재현’) : 밖에서 저희 연기자들을 보는 시선요. 저희 이름은 엔딩 크레디트에 올라가지 않다 보니 많은 분이 저희를 ‘서프라이즈 배우’로 기억해주시는데, 이름을 몰라주는 것 보다 속상한 것은 ‘재연배우’라는 틀 안에 갇혀버린 느낌이 들 때예요. 가끔 대학교 출강을 나가는데, 연기를 하고 싶다는 학생들이 우리가 섭외를 하면 안 하려고 해요. 그 이유가 “재연 프로그램을 한 번 하면 다른 것을 못 한다”는 거예요. ‘재연’이라는 단어가 배우 지망생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벽을 만들어 버린 것 같아요.


민진 : 조금 더 여유를 갖고, 욕심나는 역할은 마음껏 욕심내며 연기할 수 있다면 좋겠어요. 하지만 지금은 그저 바람일 뿐이죠. 시간이 흘러, 저희가 소화하기 힘든 연령대를 채워 줄 후배 연기자들, ‘B급 화면’이란 억울함을 벗을 수 있는 현장미술 등 인적, 물적 자원이 풍족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당장 해결될 수 있는 부분은 아니겠지만요.(웃음)
앞으로의 바람이나 하고 싶은 이야기는?

하영 : 오빠들(민진·재현)이 예전에는 저를 그렇게 예뻐하더니, 요즘엔 나이 먹었다고 엄청 구박해요…. 서럽긴 해도 꿋꿋하게 버틸거예요.(웃음) 언젠가 가발이 아닌, 우리 흰머리 그대로 노년을 연기하는 날까지 제작진, 연기자 모두 오래 오래 함께 했으면 좋겠어요.

재현 : <서프라이즈>는 프로그램을 정말 사랑하는 이들이 모여 만들어 가고 있음을 많은 분이 알아주셨으면 해요. 또 10년, 20년 이상 한 길을 걸어온 사람들이 조금 더 인정받는 자리가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민진 : 오는 3월에 결혼하는 재현이, 얼른 좋은 짝 만났으면 싶은 하영이, 모두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끈질기게(!), 900회, 2000회까지 함께 즐겁게 연기하자!

배우 김민진

 


다시 달려보자

이날 3인방과의 인터뷰가 끝나갈 무렵, 본사 최승호 사장이 촬영장에 도착했다. 최 사장은 제작진에게 “한 프로그램을 16년간 지켜 온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며 “본사에서 제작하지 않는 프로그램 역시 똑같이 중요함에도, 소외되는 경향이 있었다. 앞으로는 잘 챙겨보도록 노력하겠다”고 응원했다. 이에 “일단! 오늘 사장님께서 방문해 주셨으니 900회까지는 맘 편히 달려도 되겠다”고 너스레를 떠는 연기자들 덕분에 현장엔 웃음이 만발했다.

‘딱 한 만큼만 더하자’는 주문(?)을 외우며 내딛은 호기로운 첫걸음! <서프라이즈> 801회는 오는 28일 일요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 219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