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ian신년다짐②] 2014년, MBC의 저력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본문

MBC People

[MBCian신년다짐②] 2014년, MBC의 저력을 보여드리겠습니다!

MBC블로그 2014.01.16 13:35
2013년 계사년이 저물고, 2014년 갑오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모두들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희망의 다짐들을 마음속에 새겼을 텐데요. MBC 가족들은 어떠한 마음가짐으로 2014년을 시작했는지, 올 한 해 다짐과 소망을 들어봤다.

 

 

 

 

상암 신사옥을 선보일 대망의 2014년이 밝았습니다. 2007년 3월 부지매입 계약을 체결한 이후 벌써 7년. MBC가 세계로 뻗어나갈 플랫폼이자 콘텐츠 창조의 산실이 될 신사옥에 서의 첫 송출을 앞두고 가슴이 벅차오릅니다.

 

돌이켜보면, 수많은 난관과 갈등이 있었습니다. 이상과 현실의 괴리를 극복하기 위해 애썼던 시간들, 비나 눈이 내릴 때면 다음날 작업 중단이 염려돼 마음을 졸였던 기억들, 목숨을 잃을 뻔 했던 크고 작은 사고들…. 지난날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갑니다.


펄펄 날리던 먼지를 마시면서 분주하게 현장을 누볐던 시간들은 과거가 됐습니다. 이제는 상암 신사옥에서 찬란하게 빛날 MBC의 미래를 꿈꿔봅니다.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MBC의 새로운 영광이 이뤄질 상암에서 사우 여러분들을 들뜬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粉骨碎身(분골쇄신), 臨戰無退(임전무퇴)!

 

소치 동계올림픽, 브라질 월드컵, 인천아시안게임 등 주요 스포츠 이벤트가 펼쳐지는 2014년을 맞이하는 저의 마음은 어느 때보다 뜨겁습니다. 올 한 해는 그간 착실하게 쌓아왔던 ‘스포츠 명가’의 진가가 유감없이 발휘될 것이라 자신합니다.


그동안 많은 부서와 협업을 하면서, 사우들의 가슴 속에 ‘자신감’과 ‘승리에 대한 열망’이 얼마나 뜨겁게 자리하고 있는 지를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그것이 바로 ‘MBC의 유전자’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스포츠국도 ‘스포츠 중계에서는 절대지지 않는다’는 자신감으로 똘똘 뭉쳐있습니다. 우리끼리는 농담 삼아 이것을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이라 부르기도 하지만, 지금까지 이 ‘근자감’에 근거를 갖추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습니다.

 

그리고 올해는 그 노력의 성과를 거둬들이겠다고 굳게 다짐해 봅니다.


우직함으로 결국 산을 옮긴 우공처럼,

2014년에 준비된 빅 이벤트에서 모두 승리의 결실을 맺겠습니다!

 

 

 

 

올 하반기에 방송될 <기후의 반란>의 연출을 맡은 저에게 2014년의 키워드는 ‘도전’입니다.


국내에서는 현상적으로만 제시됐던 기후 변화를 심층적으로 다루는 것도, 영화적 스토리텔링 기법과 초고화질 UHD를 적용하는 것도, 저에게는 큰 도전 과제입니다.


올 10월, UN 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의 제5차 보고서 채택으로, 기후 변화가 국제사회에서 큰 화두가 될 것이라 예상합니다. 이에 발맞춰 <기후의 반란>을 제작,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기후 변화 실상을 담아내며 MBC의 ‘명품 다큐’ 계보를 이어가겠습니다.


‘성을 쌓고 사는 자는 반드시 망할 것이며, 끊임없이 길을 닦는 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다’란 말이 있습니다. 많은 난관이 있겠지만 이 말을 가슴에 품고 열심히 뛰겠습니다.


또한 2014년에는 자리를 지키기보다는 길을 개척하고, ‘무한도전’이란 MBC의 가치를 몸소 실천할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저희는 참 운이 좋은 놈들입니다.

 

본업인 개그로 큰 사랑을 받고, 20여 년간 공연을 통해 220만 명의 관객을 만났습니다. 이들 모두가 행운이 따랐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2013년은 <컬투의 베란다쇼>로 ‘2013 MBC 방송연예대상 교양제작 부문 특별상’을 수상한, 특별하게 운이 좋은 한 해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지난해 새롭게 시작했던 <컬투의 베란다쇼>는 저희에게 특별한 도전이었습니다. 친정인 MBC로 돌아와 만난 첫 교양프로그램이라 소중했고, 우리만의 방식으로 다양한 사회이슈들을 풀어나가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무엇보다 우리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소통의 수단이 될 수 있다는 것이 즐겁고 감사했습니다.


2014년에도 지금처럼 열심히 ‘컬투다운’ 행보를 이어가겠습니다. 지켜봐 주십시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