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 MBC 라디오의 새 얼굴들! 가을과 함께 찾아온 MBC 라디오의 새로운 바람~ 본문

MBC Contents

화제:: MBC 라디오의 새 얼굴들! 가을과 함께 찾아온 MBC 라디오의 새로운 바람~

MBC블로그 2015.11.18 16:37

화제:: MBC 라디오의 새 얼굴들

가을과 함께 찾아온 MBC 라디오의 새로운 바람~

 

지난 16일, MBC 라디오가 가을 개편을 맞아 새로운 DJ와 특별한 코너들로 청취자들을 찾았다. 새 DJ 백지영, 박정아, 박지윤, 테이와 함께 변화된 모습으로 찾아온 MBC라디오 프로그램들을 살펴봤다.

  


활기차고 솔직한 입담을 선보이다

표준FM <백지영의 별이 빛나는 밤에>


1969년 시작해 현재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는 MBC 대표 라디오 프로그램! 표준FM <별이 빛나는 밤에>(서울/경기 95.9MHz, 밤 10시 5분~12시)의 DJ는 백지영이 맡았다.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의 오랜 애청자이자 평소 DJ를 꿈꿔왔다는 백지영은 24대 별밤지기로서 자신만의 솔직한 입담으로 방송을 이끌어 간다는 각오다.

 

백지영은 “오늘부터 저에게 라디오라는 세상이 열렸습니다. 별밤지기 백지영입니다”라는 오프닝 멘트를 전했다.

 

옆집 언니같은 특유의 편안한 매력과 활기찬 목소리로 <별밤>의 문을 연 백지영은 다양한 코너를 선보이며 청취자와의 소통에 앞장섰다. 특히, 청취자들이 고교시절에 즐겨 들었던 노래를 소개하는 ‘고교애창곡’ 코너는 새로운 <별밤>의 백미! <별밤>의 애청자들은 “평소에 팬이었던 지영 언니가 DJ라니!” “백지영만의 입담이 기대된다”라며 애정을 보였다.

 

달빛같이 편안한 밤을 선물하다

표준FM <박정아의 달빛낙원>


심야 시간을 책임졌던 <심심타파>를 대신해 표준FM <박정아의 달빛낙원>(서울/경기 95.9MHz, 평일 밤 12시 5분~2시, 주말 밤 12시~2시)이 신설됐다.

 

<박정아의 달빛낙원>(이하 달빛낙원)은 DJ 박정아가 직접 지은 프로그램 명으로, 은은한 달빛같이 편안하고 감성적인 시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박정아는 20대 ‘별밤지기’ 출신으로서 첫 방송부터 매끄러운 진행을 보여주며 청취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박정아는 “8년 만에 MBC 라디오 DJ로 돌아와서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달빛낙원>의 첫 방송을 함께한 청취자들은 “<달빛낙원>이라는 이름을 정아 언니가 지었다니! 너무 예뻐요~” “정아 언니의 DJ 복귀를 기다렸어요!”라며 환영했다.

 

<달빛낙원>은 라이브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금요일 코너 ‘Live 달금’과 청취자와 전화연결을 하며 소통할 수 있는 ‘달에서 온 전화’ 코너 등을 마련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차분한 진행으로 청취자와 만나다

FM4U <박지윤의 FM데이트>


저녁 8시, 달콤한 데이트를 즐기고 싶다면? FM4U <박지윤의 FM데이트>(서울/경기 91.9MHz, 밤 8시~10시)에 귀 기울여보자.

 

박지윤이 DJ를 맡은 <박지윤의 FM데이트>(이하 FM데이트)는 바쁜 하루 일과에 지친 청취자들에게 따뜻함을 전한다. 첫 방송부터 차분하고 안정적인 진행을 선보인 DJ 박지윤은 “오랫동안 꿈꿔왔던 DJ를 하게 돼 꿈만 같다. 앞으로 < FM데이트> 청취자들과 함께 보낼 시간들이 기대된다”며 오프닝을 열었다.

 

DJ의 변화와 함께 코너 역시 기존 청소년 위주 방송에서 탈피, 폭넓은 연령대의 청취자와 함께할 수 있는 코너들을 마련했다. 참여 코너 ‘빌보드 사이’ ‘7080 사이’ 등을 통해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노래들을 들어볼 수 있는 것은 물론, ‘5분 드라마, 한 사람을 위한 마음’ 코너로 일상이 지친 청취자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감미롭고 편안하게 다가가다

FM4U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


타블로가 진행했던 <꿈꾸는 라디오>(서울/경기 91.9MHz, 밤 10시~12시)는 가수 테이를 새 DJ로 맞았다. 평소 라디오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내 온 테이는 군 제대 후 처음 라디오를 맡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16일, 첫 방송에서는 “라디오 DJ는 평생 하고 싶은 일 중 하나인데 DJ로 인사를 드리게 되어 기쁘다”라며 떨리는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는 테이 특유의 감미롭고 편안한 목소리로 청취자들과 적극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코너를 마련했다.

청취자가 보내준 사연에 딱 어울리는 노래를 라이브로 불러 주는 ‘한 사람을 위한 라이브’와 오늘 하루를 한 단어로 정의해보는 ‘오늘의 #’ 등의 코너들로 특별함을 더했다.

 

청취자들은 “테디(테이 DJ의 준말)! 달콤한 목소리 너무 좋아요” “테이가 꿈꾸라 DJ라니 반가워요!”라며 새 DJ 테이를 반겼다.

 

 

ⓒ MBC | 박소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