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C | 인포그래픽 기획. 이두호

 

 

가 시키지도, 원하지도, 보고싶지도 않았는데..

그냥 한번 써보는... <인포그래픽 제작후기>

 

 

지난 <무한도전 완전정복 1탄 - 레전드의 서막>을 올린후로.... 음.. 그러니까.. 가설라무네..

 

오!!! 예상치도 못했는데.. 정말 계획한것 처럼.. 딱! '100일' 이 흘렀네요.

소오오오~~름!! 오.. 백일주나.. 백일반지라도 하나 맞출까여;

 

no2

 

그동안 저는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과 기대에 힘입어 (누가?! 왜?? 성원?? 기대?! 뭘?!.)

2탄을 만들기 위해 비디오방에 들어가 100일동안 쑥떡과 마늘빵만 먹으며,

2005년 10월 29일부터 방송된 무한도전 시즌2 "무(리)한도전"을 시청했습니다. (거짓말..) 

 

토요예능 <토요일>에서 셋방살이를 하며,

'국내최초 쌩리얼버라이어티'라는 컨셉으로 조금씩 먹혀드는가 싶었던 <무(모)한 도전>은

2006년 가을 개편이라는 큰 암초를 만나 제대로된 작별인사도 못하고 어정쩡하게 막을 내리게.....될뻔 했으나,

 

웬걸!! 운 좋게도 새 토요예능 <강력추천 토요일>의 메인코너로 자리잡게 됩니다!!

 

 

 

 

하지만, 멤버만 8명으로 늘린채 새로울것 하나 없이 예전에 하던 포맷 그대로,

'택'도 없고 산만한 백전백패의 대결을 벌이다가, 저조한 시청률에 큰 위기감을 느끼게 됩니다.

큰 욕심 없이 합류했지만 '이건 아니다'라고 느낀 김태호 PD는.. 

 

 

 

"전승전패의 문제는'부실한 체력'이 아닌 머리에 있었다!" 라는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며,

2005년 12월 10일(6화), 여의도 MBC 사옥앞에 세계 최초로 "천막 스튜디오"를 차리게 됩니다.

 

처음부터 '초저예산' 프로젝트로 시작했던 무한도전이었지만.. 이제 야외촬영에도 부담을 느꼈는지..

모두 실내 촬영으로 바꾸고, 심지어 세트도 '종이'로 만드는 기행을 보입니다.

뉴욕특집(24회)에선 종이에 뉴욕그림을 딱! 중국특집(25회)에선 중국 그림을 딱... -_-;;

 

게다가 세계 최초로 '아빠다리'로 앉아서 중학교 수학여행때나 하던 '끝말잇기'놀이와

벌칙으로 머리로 '박깨기' 놀이를 선보입니다. 그런데!! 웬걸!! 그야말로 '대! 박!'이 난것입니다.

 

그것이 한때 선풍적인 인기로 국민놀이가 됐던 <퀴즈의 달인 - 거꾸로 말해요! 아하!> 

 

 

<거꾸로 말해요! 아하!>의 히트로 자신감이 생긴 <무(리)한 도전>은 더이상 무리가 아니라고 판단했는지,

2006년 1월 14일, 과감하게 '리'자를 빼내고 본격적으로 <무한도전>이라는 타이틀을 사용하게 됩니다.

 

자신감이 지나쳐서일까요? 인기에 기고만장한 멤버들은, 한발짝 더 나아가..

어느새 "누가누가 더 미남인가, 누가 사윗감으로 적당한가, 누가 어릴때 귀여웠나" 등..

하지 않았어야할.. '미남(美男)배틀'을 벌이기 시작합니다.

 

게스트로 나온 하하의 도발로 시작된 미남투표는, 서로의 불인정과 질투, 짜증을 낳으며..

매주 각종 '누가누가 잘났나'류의 정규 앙케이트 코너로 만들어집니다.

 

- - -

 

그래봤자..

 

'종이스튜디오'의 좌식MT게임의 한계는 어쩔수 없겠죠.

매주 '거꾸로 말해요 아하'만 해대니 이것도 앞이 너무 빤합니다..

 

그래서 뭔가 특별한게 필요했겠죠.. 그래서 나온것이... 전혀 특별하지 않은 좨~다 닥치는대로 '특집'

첫 특집은 '설 특집'이었습니다. 보통 신년에 특집 하니까요. 이상하지 않았는데,

그 다음주는 '봄 특집', 그 담주는 '발렌타인 특집'... 그 담주는 '졸업특집'

심지어 국내최초로 '충무공 탄신일 특집'까지 방송하는 방종(?)을 부립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것도 먹혀들었다는것!!

 

 

 

지대로 먹혀든것일까요!

한국 최고의 디바(였던, 지금은 유부녀 블로거) '이.효.리'가 컴백무대로 '무한도전'을 선택하며,

멤버들의 나르시시즘(narcissism 전문용어로 '자뻑')은 하늘을 찌르게 되고,

심지어 "이효리의 남친감 순위, 얼짱순위"를 정하라는 상순이가 울고갈 질문도 뻔뻔하게 던집니다.

 

이효리 특집은 '게스트'발을 지대로 받으며 최고시청률을 찍고!!

그후로 이경규, 이수영, 토니안 등의 게스트 파워를 힘에 업고,

이제 세계로 가는 무한도전이라며, 종이세트에 뉴욕그림과 중국그림을 그려놓고

'정신승리'를 이루게 됩니다.

 

유명한 스타도, 잘짜여진 각본도, 구체적 전략과 방향성도 없던 무한도전은

어느덧 사람들을 웃고 울리며, <매주 특집> 형식의 '무도스타일'을 창조해냅니다.

 

- - -

 

2006년 4월 29일.

국내 최초.. 아니 세계 최초로 '충무공 탄신일'을 기념해

<충무공 탄신일 특집>을 시전했던 그들은.. 충무공의 기를 받아서일까요?

 

2006년 5월 6일.. 드디어 '독립편성'의 영광을 맛보게 됩니다.

 

 

참잘했어요

 

이제 가을이면 '무한도전' 독립 400회를 맞게 되는데요. 햇수로는 9년입니다.

본의 아니게 매주 혁신과 진화를 거듭하며 '포맷이 없는 포맷'이라는 초유의 장르를 창시한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리얼버라이어티!

 

<무한도전>이여! 영원하라!!!!

 

 

 

 ⓒ MBC | 글. 홍보국 이두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정의로운 2014.07.11 17:45 신고

    수고하셨습니다~!! 더욱 열심히 재미있는 방송 보여주세요~!!!!!화이팅~!!!!

  2. addr | edit/del | reply 닥페 2014.07.16 22:25 신고

    첫회부터 애청자였는데... 무한도전 만큼은 아니지만 저도 어느새 철이 들어가네요. 앞으로 꾸준한 방송 부탁 드립니다~ 지금까지 시청자를 위한 방송 감사합니다.

    • addr | edit/del MBC M톡 2014.07.17 09:55 신고

      첫회부터 봐주셨다니 너무 감사하고 반갑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성원과 의견 부탁드립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김준우 2014.07.19 19:09 신고

    개인적으로 무한도전중에 리이싱편을 정말 즙겁게 보게되었습니다.
    기회만 주신다면 여기서 끝이 아니라 다음 레이싱편을 다시한번 보고싶습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김준우 2014.07.19 19:15 신고

    인터넷을 자주 하는편아 아니라 중간에 글이 짤렸네요 ㅎㅎ집에 티비가 없어서
    티비를보는편은 아닌데 디엠비로 무한도전만 정규방송 챙겨서 보고있어요..
    그전에도 무한도전팀이 열심히 했을거라 믿어요.. 다른것도 마찬가지인 경우가 있겠지만 저는 지금 처음본거라... 레이싱편이 너무 아쉬운맘이 들어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네요.. 저뿐만 아니라 다수의 사람들이 레이싱편을 아쉬워 한다면 다시한번 도전할 기회와
    모든사람들이 볼수있는 기화를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5. addr | edit/del | reply 밀짚모자 2014.07.22 10:05 신고

    무한도전을 제가 첫방송부터 봤거든요. 2005년 무모한 도전 황소 줄다리기요 ㅎㅎ 제가 그때 19살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이었는데 예전에 김종석 분과 함께 퀴즈를 했던 재석이형이 맨 처음에 나오더라고요. 그리고 K본부의 개그 콘서트에서 형돈이 형도 자주 봐서 왠지 모르게 친근감이 있었어요. 그래서 다른건 몰라도 토요일 마다 매일 본방 사수 하려고 정말 많이 봤지요. 덕분에 많이 힘들었던 수험 생활도 이겨낼 수 있었고 대학교 들어가서는 본방은 꼭 보고 재방 나올때도 다른 예능 프로는 거의 안봤것 같아요. 군대에서도 매주 볼수는 없었지만 매주 보면서 군대 생활도 이겨내고 그리고 전역하고 나서도 매주 보면서 재미있는 특집도 있었고 조금은 덜 재미있는 특집도 있었지만 정말 매주 본 애청자로써 지금까지 이어온 무한도전에 정말 박수를 쳐주고 싶고 세삼 감회가 새롭네요. 벌써 9년이라니 ㅋㅋ 매주 목요일마다 촬영하러 나오시는 6분의 출연진분들, 그리고 음지에서 알게 모르게 힘써 주시는 김태호 PD님과 수많은 작가님들, 카메라 감독님들, 오디오 감독님들, 조명 감독님들 등 매주 재미있는 무한도전을 보여주기 위해서 노력해 주시는 수많은 제작진 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ㅋㅋ 언젠가는 무한도전도 명예롭게 은퇴를 하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지만 그래도 수많은 재미와 틈틈히 장기 특집 등을 통해서 받는 감동과 교훈을 보면 아마 제가 지금까지 봤던 예능 프로그램 중에서는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이 될것 같네요. 무한도전 화이팅 입니다^^

 이전 1 ··· 1735 1736 1737 1738 1739 1740 1741 1742 1743 ··· 233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