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6일 오전(한국시각 기준) 개막하는 2016 리우올림픽.

 

동하계 올림픽과 월드컵, 아시안게임 등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에서 명품 중계를 선보였던 MBC는 이번에도 브라질 현지에서 안방으로 감동과 환희의 순간을 생생하게 전합니다.

 

MBC는 리우올림픽 중계 슬로건을 ‘땀, 숨, 꿈… 리우’로 정했습니다. ‘선수들이 흘리는 땀 속에, 그리고 숨이 멎을 것 같은 그 순간에 우리 모두의 꿈은 이루어진다’는 의미입니다.

 

대회 기간 MBC는 매일 생중계 10시간, 주요 하이라이트 2시간을 각각 편성해 모두 200여 시간을 중계합니다. 일방적인 전달이 아니라 시청자 반응 등 다채로운 정보를 쌍방향으로, 실시간으로 전하는 MBC만의 소통 중계를 더욱 강화합니다.

 

 

리우 현지에는 70여 명의 방송단이 파견됩니다. 양궁의 김수녕과 배드민턴의 방수현 등 스포츠계의 살아있는 전설들로 구성된 24개 종목 26명의 해설위원과 MBC 축구 중계의 간판 안정환, 서형욱 콤비, 최고의 스포츠 캐스터인 김성주와 김완태 아나운서를 비롯해 김정근, 허일후, 김나진, 이성배, 김민구, 손우주 캐스터 등이 생동감있는 중계를 선보입니다. 이재은 아나운서가 리우 현지에서, 백근곤 캐스터와 김민형 아나운서는 하이라이트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를 만납니다.

 

또 양궁, 유도, 펜싱, 태권도, 축구 등 주요 10개 종목의 경기장에 현장 중계석을 마련하고, 펜싱과 태권도 경기장에는 방송 3사 중 유일하게 컴캠(Commentary Camera; 현장 중계석의 캐스터와 해설자를 촬영하는 카메라)을 설치해 현장 중계진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전달합니다.

 

 

최근 한국갤럽이 발표한 ‘2016 상반기 TV 시청자 조사’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가 실시한 ‘리우올림픽 관련 특별조사’에서 연달아 올림픽 중계 선호채널 1위에 뽑힌 MBC!

 

MBC는 이번 리우올림픽에서도 최고의 중계를 선보이며 1등 채널의 경쟁력을 입증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K드림딤감독 2016.08.08 00:37 신고

    남자유도중계 아나운서가 저희대한민국이란 맨트가 옳은표현인지?

  2. addr | edit/del | reply 영피디 2016.08.18 10:27 신고

    올림픽 감동의 순간에 MBC가 초를 칩니다.....
    스포츠 중계는 생생한 현장감, 관객함성, 현장음을 최대한 살려 중계를 해야지...
    매번 한국팀 승리때마다 현장음 줄이고 그 이상한 노래를 왜 켜는 겁니까...?
    생각이 이렇게 없나....

 이전 1 ··· 556 557 558 559 560 561 562 563 564 ··· 219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