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펜타곤 후이 "힘들었던 순간에 '에너제틱' 인기…기뻤다" 본문

MBC NOW2/보도자료

<아이돌 라디오> 펜타곤 후이 "힘들었던 순간에 '에너제틱' 인기…기뻤다"

MBC블로그 2018. 11. 12. 16:57

 

-"금덩이 주워서 주머니에 넣고 가는 기분"
-"펜타곤에 조금의 관심 갖게 되지 않을까 생각"

그룹 펜타곤의 후이가 11일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작곡·작사가로서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아이돌 라디오'의 '메이커스' 코너에선 펜타곤 후이가 작곡·작사가로 출연했다.

후이는 펜타곤 대표곡인 '빛나리', '청개구리'를 비롯해 워너원 '에너제틱', '프로듀스101-국민의아들'의 '네버' 등을 공동 작곡·작사한 실력파 아이돌이다.

후이는 최단 시간에 만든 곡으론 '에너제틱'을, 가장 수정을 많이 했던 곡으론 '네버'를 꼽았다.

'네버'와 '에너제틱'의 큰 성공과 관련해 후이는 "걸어가다가 만 원짜리를 주운 것보다 더 큰, 뭔가 금덩이를 주워서 주머니에 넣고 가는 기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데뷔해서 열심히 하고 맨날 밤을 새고 정말 노력하지만 뭔가 한 줄기 빛이 내려오지 않은 순간이었던 것 같다"며 "마음적으로도 힘들었던 순간들이 있었는데, 우리 팀(펜타곤)에게 조금의 관심을 가질 수 있게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그게 제일 기뻤다"고 덧붙였다.

후이는 "이번 달로 데뷔한 지 2년 1개월이 된다"며 "(만든 곡수가) 한 달에 1곡 정도다. 생각보다 많다"고 말했다.

후이는 남에게 곡을 들려줄 때의 기분을 묻는 DJ 비투비 정일훈의 질문에 "진짜 덜덜 떤다"며 "긴장을 진짜 많이 한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에 비투비 대표곡인 '프렌드'와 '무비'를 만든 DJ 정일훈 역시 "저도 엄청 긴장한다. 손톱을 물어뜯는다"고 공감했다.

후이는 끝으로 "최근에 작업실에 있으면서 제 음악을 제가 만들고 하는 게 너무 재밌단 생각을 많이 했다"며 "오래오래 음악하면서 살고 싶다"고 바람을 남겼다.

아이돌과 관련된 전문적인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밤 9시~10시 네이버 브이 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된다. 

중계된 내용은 당일 밤 12시 5분~1시(주말 밤 12시~1시) MBC 표준 FM(서울·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