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25주년 특별생방송 현장스케치 본문

MBC Contents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25주년 특별생방송 현장스케치

MBC블로그 2015.03.19 14:56

특집 ::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25주년 

노래와 공감으로 채운 25년 

 

 

1만 8,000여 시간을 청취자들과 함께하며 팝 음악의 매력을 전파해온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이하, 음악캠프)가 25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와 특별 생방송을 마련했다. DJ 배철수의 의미 있는 멘트가 빛났던 기자간담회와 관객들의 호응이 뜨거웠던 특별 생방송 ‘Live Is Life’ 현장을 다녀왔다. 

 

 

<음악캠프>는 내 삶 자체다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된 <음악캠프>는 최장수 동일 DJ 자리를 지킨 ‘국내 최초’의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늘 같은 시간 같은 자리에서 변함없는 목소리로 팝의 전도사가 된 DJ 배철수는 지난 12일 기자간담회에서 25년 전을 떠올리며 “처음에는 길어야 1년 정도 하겠지 생각했는데, 점점 음악을 소개하는 게 재밌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음악캠프>는 내 친구이자 가족이며 삶 자체다. 나에게서 이 프로그램을 떼어내면 과연 남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한다”라며 감회에 젖었다.

 

25년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을 묻는 질문에는 “언제나 성실하려고 노력한다. 항상 2시간 전에 출근해 소개할 노래를 미리 다 들어본다”고 답했다. <음악캠프>의 김경옥 작가는 “항상 변함없이 프로그램을 사랑하며 어제보다 오늘 더 나아지려고 노력하는 멋진 DJ다”라고 덧붙여 분위기를 훈훈하게 했다.

 

만약 프로그램을 그만두게 되면 후임 DJ로 어떤 사람이 좋겠냐는 질문에는 “누군가에게 물려 줄 생각 없다. 내가 그만두면 프로그램을 영구 폐지시켰으면 한다. 운동선수들도 은퇴하면 선수 번호를 영구결번 시키지 않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찬형 PD도 “배철수가 없는 <음악캠프>는 존재할 수 없다”고 말해 제작진과의 끈끈한 의리를 보여줬다.

 

DJ 배철수는 “이 프로그램을 만난 것은 내 생의 최고의 행운”이라며 25주년 동안 함께할 수 있어 뜻 깊다고 전했다.

 

 

‘Live Is Life’ 현장으로 출발합니다~

 

기자간담회가 끝난 다음날인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음악캠프> 제작진은 청취자와 DJ 모두에게 특별한 추억을 남기기 위해 특별 생방송 ‘Live Is Life’를 마련했다. 행사에는 이승환 밴드, 부활, 시나위를 비롯한 국내 최정상 밴드 12팀과 청취자 600명이 함께해 <음악캠프> 25주년을 축하했다.

 

먼저, 실력파 밴드 킹스턴 루디스카가 <음악캠프>의 전매특허인 시그널 곡 ‘Satisfaction’ 연주로 막을 올렸다. 기존의 오케스트라 버전이 아닌 킹스턴 루디스카 만의 음색으로 재탄생한 Satisfaction의 “핫둘 셋~ 하나 둘 셋~” 하는 익숙한 코러스가 울려 퍼지자 관객들은 다 같이 노래를 흥얼거리며 뜨겁게 환호했다.

 

곧이어 등장한 DJ 배철수는 “전에는 꿈도 꾸지 못했고 불과 5년 전만 해도 과연 이런 날이 올까 싶었는데, 오고야 말았습니다. 드디어 <음악캠프>가 방송 25주년을 맞았습니다. 살아있다는 건 참 멋진 일입니다. 지금은 축제의 시간입니다”라며 자신감 넘치는 오프닝으로 특별 생방송을 시작했다.

 

이윽고 밴드 부활이 등장했다. 히트곡 ‘사랑하고 있다’ ‘Open Arms’ ‘사랑할수록’이 이어지자 관객들은 ‘떼창’으로 화답했고 특별 생방송의 열기는 한층 달아올랐다. 마지막 곡이 끝나자 관객들은 “앵콜!”을 외쳤고, 객석의 호응에 힘입은 부활은 ‘Never Ending Story’를 엔딩곡으로 선보였다.

 

화려한 기타 연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박주원 밴드와 개성 있는 재즈 보컬리스트 말로는 합동공연으로 박수갈채를 받았고, 이어진 콘서트의 황제 이승환 밴드의 무대는 한층 열띤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을 부르던 이승환은 관객들과 마이크를 주고받으며 큰 환호를 받았다.

 

<음악캠프>는 오는 20일까지 ‘배캠 25주년 집중토론: 배캠의 진로를 묻는다’와 개그맨 정형돈에게 ‘배캠 25주년 특별공로상’ 수여 등 ‘배캠 25주년 스페셜’을 통해 다양한 코너를 마련한다. 3월 중에는 기념 앨범도 발매될 예정이다.

 

25년 관록을 자랑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팝 프로그램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매일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FM4U 전파를 탄다.

 

<음악캠프>는 내 삶 자체다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된 <음악캠프>는 최장수 동일 DJ 자리를 지킨 ‘국내 최초’의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늘 같은 시간 같은 자리에서 변함없는 목소리로 팝의 전도사가 된 DJ 배철수는 지난 12일 기자간담회에서 25년 전을 떠올리며 “처음에는 길어야 1년 정도 하겠지 생각했는데, 점점 음악을 소개하는 게 재밌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음악캠프>는 내 친구이자 가족이며 삶 자체다. 나에게서 이 프로그램을 떼어내면 과연 남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한다”라며 감회에 젖었다.

 

25년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을 묻는 질문에는 “언제나 성실하려고 노력한다. 항상 2시간 전에 출근해 소개할 노래를 미리 다 들어본다”고 답했다. <음악캠프>의 김경옥 작가는 “항상 변함없이 프로그램을 사랑하며 어제보다 오늘 더 나아지려고 노력하는 멋진 DJ다”라고 덧붙여 분위기를 훈훈하게 했다.

 

만약 프로그램을 그만두게 되면 후임 DJ로 어떤 사람이 좋겠냐는 질문에는 “누군가에게 물려 줄 생각 없다. 내가 그만두면 프로그램을 영구 폐지시켰으면 한다. 운동선수들도 은퇴하면 선수 번호를 영구결번 시키지 않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찬형 PD도 “배철수가 없는 <음악캠프>는 존재할 수 없다”고 말해 제작진과의 끈끈한 의리를 보여줬다.

 

DJ 배철수는 “이 프로그램을 만난 것은 내 생의 최고의 행운”이라며 25주년 동안 함께할 수 있어 뜻 깊다고 전했다.

 

 

‘Live Is Life’ 현장으로 출발합니다~

 

기자간담회가 끝난 다음날인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음악캠프> 제작진은 청취자와 DJ 모두에게 특별한 추억을 남기기 위해 특별 생방송 ‘Live Is Life’를 마련했다. 행사에는 이승환 밴드, 부활, 시나위를 비롯한 국내 최정상 밴드 12팀과 청취자 600명이 함께해 <음악캠프> 25주년을 축하했다.

 

먼저, 실력파 밴드 킹스턴 루디스카가 <음악캠프>의 전매특허인 시그널 곡 ‘Satisfaction’ 연주로 막을 올렸다. 기존의 오케스트라 버전이 아닌 킹스턴 루디스카 만의 음색으로 재탄생한 Satisfaction의 “핫둘 셋~ 하나 둘 셋~” 하는 익숙한 코러스가 울려 퍼지자 관객들은 다 같이 노래를 흥얼거리며 뜨겁게 환호했다.

 

곧이어 등장한 DJ 배철수는 “전에는 꿈도 꾸지 못했고 불과 5년 전만 해도 과연 이런 날이 올까 싶었는데, 오고야 말았습니다. 드디어 <음악캠프>가 방송 25주년을 맞았습니다. 살아있다는 건 참 멋진 일입니다. 지금은 축제의 시간입니다”라며 자신감 넘치는 오프닝으로 특별 생방송을 시작했다.

 

이윽고 밴드 부활이 등장했다. 히트곡 ‘사랑하고 있다’ ‘Open Arms’ ‘사랑할수록’이 이어지자 관객들은 ‘떼창’으로 화답했고 특별 생방송의 열기는 한층 달아올랐다. 마지막 곡이 끝나자 관객들은 “앵콜!”을 외쳤고, 객석의 호응에 힘입은 부활은 ‘Never Ending Story’를 엔딩곡으로 선보였다.

 

화려한 기타 연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박주원 밴드와 개성 있는 재즈 보컬리스트 말로는 합동공연으로 박수갈채를 받았고, 이어진 콘서트의 황제 이승환 밴드의 무대는 한층 열띤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을 부르던 이승환은 관객들과 마이크를 주고받으며 큰 환호를 받았다.

 

<음악캠프>는 오는 20일까지 ‘배캠 25주년 집중토론: 배캠의 진로를 묻는다’와 개그맨 정형돈에게 ‘배캠 25주년 특별공로상’ 수여 등 ‘배캠 25주년 스페셜’을 통해 다양한 코너를 마련한다. 3월 중에는 기념 앨범도 발매될 예정이다.

 

25년 관록을 자랑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팝 프로그램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매일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FM4U 전파를 탄다.

 

ⓒ MBC | 박소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