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 가요제, 그 현장 속으로! 본문

MBC Contents

2015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 가요제, 그 현장 속으로!

MBC블로그 2015.08.21 15:09

2015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 가요제

뜨거웠던 한여름 밤~ 그 현장 속으로!


지난 13일, 강원도 평창에서 ‘2015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 가요제’가 열렸다. 멤버들과 출연진들이 팀을 이뤄 가요제를 준비하는 과정이 공개되면서부터 시청자들로 하여금 ‘역대급’이라는 찬사를 받았던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 가요제. 한여름 밤을 뜨겁게 달군 그 현장을 찾았다.


‘황태지’(황광희-GD&태양)


관객, 그리고 <무한도전>이 하나 된 순간


평창동계올림픽 스키점프경기장의 공연장을 채운 관객들은 총 3만 명. 관객들의 열정은 ‘무도’ 가요제다웠다.


평창에서 진행됐기에 평창 시민들이 가장 많이 왔을 거라는 추측은 어불성설. 전국 팔도는 물론이고, 말레이시아와 홍콩에서 귀국했다는 팬도 눈에 띄었다. 저녁 무렵 스키장 일대에 조명이 하나둘 켜지자 현장의 뜨거울 열기를 담을 카메라가 달린 드론(무인 비행기)이 날아올랐다. 오후 8시, 드디어 가요제의 막이 오른 것이다. 


‘이유 갓지(God-G) 않은 이유’(박명수-아이유)


첫 무대는 ‘황태지’(황광희-GD&태양)의 ‘맙소사’였다. 첫 무대에 알맞은빠른 비트의 댄스곡에 관객들은 오랜 기다림을 떨쳐버리고 뜨겁게 호응했다. 이어 ‘이유 갓지(God-G) 않은 이유’(박명수-아이유)는 자신들의 곡 ‘레옹’으로 매력적인 혼성 듀엣 무대를 선사했다. ‘으뜨거따시’(하하-자이언티)는 재치있는 가사의 ‘스폰서’로 가요제에 재미를 더했다.


‘으뜨거따시’(하하-자이언티)


‘상주나’(정준하-윤상)의 곡 ‘마이 라이프’로 꾸며진 무대는 화려함 그 자체였다. 씨스타 효린이 함께해 화려한 음색을 더했고 정준하가 보여준 고퀄리티 댄스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상주나’(정준하-윤상)


가요제 이전부터 “댄스를 위해 뭉쳤다”고 외치던 ‘댄싱 게놈’(유재석-박진영)의 곡 ‘아임 쏘 섹시’는 말 그대로 섹시한 댄스 무대였다. 메뚜기 춤을 선보여왔던 유재석이 보여준 농염한 댄스는 여성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멋진 헛간’이란 곡으로 피날레를 장식한 ‘오대천왕’(정형돈-밴드 혁오)의 무대는 마지막에 걸맞은 흥이 가득한 밴드 무대로 꾸며졌다.


‘댄싱 게놈’(유재석-박진영)


‘오대천왕’(정형돈-밴드 혁오)


이처럼 뜨거운 열기가 가득 담긴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 가요제 현장은 오는 22일 밤 6시 15분 방송된다.


ⓒ MBC 염가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