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 시청자를 울리는 명품 드라마 속으로~ 본문

MBC Contents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 시청자를 울리는 명품 드라마 속으로~

MBC블로그 2015.08.10 11:03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 

시청자를 울리는 명품 드라마 속으로~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주말극의 최강자로 떠오른 <여자를 울려>. 주말 시청률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며 매회 흥미진진한 전개로 주말 안방극장을 달구고 있는 <여자를 울려>의 촬영 현장에 다녀왔다.

 

눈을 뗄 수 없는 연기 열전!


지난달 24일 오후 2시, <여자를 울려> 촬영이 한창인 일산 드림센터를 찾았다.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는 만큼, <여자를 울려>의 촬영장은 긍정적이고 힘찬 에너지가 넘쳐 흘렀다. 


스태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더니, 이윽고 첫 촬영이 시작됐다. 이날 촬영의 중심은 우진F&T의 장남인‘강진한’(최종환)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배우들의 대립과 갈등이었다.


먼저 ‘큐’ 사인과 함께 29회의 한 장면인 ‘최홍란’(이태란)과 ‘강진명’(오대규)의 팽팽한 대립신이 펼쳐졌다.


극 중 대립하는 장면이 많았던 두 배우는 순식간에 집중하며 캐릭터에 걸맞은 분노 연기를 선보였다. 이태란은 ‘나은수’(하희라)가 쫓겨날까 감싸는 남편을 향해 “형 때문이면 나은수 내쳐”라고 표독스럽게 외치는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고, 이에 오대규 역시 “무슨 앞뒤도 안 맞는 소리야”라고 무게 있게 화를 내며 진명의 지적이고도 단호한 캐릭터를 살려냈다.


배우들의 연기 열전은 계속해서 이어졌다. 나은수 역의 하희라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남편 진한이 살아있음을 알고 충격을 받은 뒤 느끼는 복잡한 감정을 세심한 눈빛 연기로 완벽히 소화하며 단연 명품배우다운 면모를 보였다.


스태프들과 배우들의 환상 호흡~


배우들의 뛰어난 명품연기는 스태프들과 함께할 때 더욱 빛이 나는 법. 이날 촬영이 순항이었던 이유는 스태프들의 배려와 배우들의 열정이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오대규는 화를 내며 벌떡 일어나는 연기를 하기 위해, 책상을 얼마나 세게 쳐야 할지부터 일어나는 자세가 이상하지 않은지 등을 꼼꼼 히 점검하며 촬영 구도를 논의했다.



노영섭 조연출은 격하게 화를 내는 신을 연기하는 이태란에게 “호흡을 조금 천천히 내쉬라”는 세심한 조언을 건넸고, 스태프들은 맹장수술 후 퇴원을 한 직후에도 뜨거운 연기 열정으로 촬영장에 복귀한 하희라를 위해 연기 동선을 다시 체크하기도 하며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촬영장의 대선배이자 <여자를 울려>의 기둥 같은 이순재는 집 문을 여는 것부터, 서류를 드는 사소한 장면까지 제작진과 일일이 논의해가며 완벽한 연기를 펼쳤고, 스태프들은“배우들 덕분에 촬영이 순조롭다”며 화목한 촬영 분위기를 이어갔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열정과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가 빛나는 <여자를 울려>는 매주 토·일요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된다.



[미니인터뷰] ‘나은수’ 역의 하희라

“은수를 통해 새로운 연기 인생이 펼쳐졌다.”


요즘 큰 사랑을 받고 있는데 기분이 어떤지

여러분들이 주신 사랑 때문인지 촬영장 분위기가 늘 화기애애하다. 나를 비롯한 선·후배 배우들이 시청자들의 사랑을 원동력으로 삼아 더욱 열심히 연기하고 있다.


연기변신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연기를 하면서 이렇게 대본을 많이 본 게 처음이다. 기존에 보여줬던 착한 이미지와 다른 역할이라 그런지 어떤 모습을 어떻게 보여줘야 할지 고민이 아주 많았었다. 이러한 고민 끝에 연기를 포장하지 않고 진심을 담아 전해야겠다고 결심했고, 시청자들에게 얄미운 ‘은수’를 보여주게 된 것 같다.


마지막으로 한마디

앞으로 남은 회차 동안 ‘은수’ 역을 충실히 소화해 시청자들에게 여러 삶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 MBC | 박소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