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한 줌의 재가 되어 돌아온 딸…참혹한 여성 상대 강력범죄 '긴급점검' 기획 2탄 방송 본문

MBC NOW2/보도자료

<실화탐사대> 한 줌의 재가 되어 돌아온 딸…참혹한 여성 상대 강력범죄 '긴급점검' 기획 2탄 방송

MBC블로그 2018.11.06 14:26

 

- 상견례를 앞두고 예비 신랑에게 살해된 딸, 가면 뒤에 감춰진 남자의 정체는?
- ‘실화탐사대’ 범행 직후 가해자가 만난 교회 목사 독점 취재!...그가 털어놓은 충격 고백은 과연?

내일(7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참혹하게 피살된 여성 피해자들의 비극적 사건들을 살펴보는 ‘긴급점검’ 기획 그 2탄이 방송된다.

상견례를 앞둔 23살의 어여쁜 딸이 지난 10월 24일,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 그녀는 사귄 지 3개월 된 남자친구와 결혼을 앞두고 있었다. 그런데 신혼집 문제로 남자 친구를 만나러 간 그녀는 가족과 연락이 두절되고, 연락이 끊긴지 3시간 만에 사망 소식이 들려왔다. 과연 사건 당일 남자친구를 만나러 간 3시간 사이 그녀에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실화탐사대’에서 집중 취재했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이 추적한 진실은 최초 언론에 보도된 바와 전혀 달랐다. 사건 당일 혼수문제로 다툼이 있었던 게 아니라 결혼을 미루려던 피해자의 태도에 가해자가 불만을 품었다는것. 피해자의 부모는 3달 전 만남을 시작한 두 사람이 급하게 결혼을 약속했고 준비를 늦추자고 하자 남자가 일정대로 밀어 부쳤다는 것이다.

평소 집요하게 자신의 의견만 주장해왔다는 가해자는 사건 발생일 아침 8시부터 피해자에게 춘천에 와서 만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서울에서 취업을 한 피해자에게 결혼 후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이 있는 춘천에 와서 살 것을 강요했다는데, 결국 그녀는 그날 춘천을 찾아 결혼을 약속했던 이에게 살해당했다. 피해자의 유족은 계획적인 범죄라고 주장하지만 가해자는 의견차에 따른 우발적 범죄라고 반박하는 상황. 피해자를 살해하고 인근 교회로 도망친 가해자는 30분 뒤 체포되었다. 이에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그와 이야기를 나눴던 목사를 어렵게 만나 그로부터 뜻밖의 고백을 듣게 되는데, ‘실화탐사대’에서 가해자가 마지막으로 만났던 목사를 독점 취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섭식장애로 괴로워하는 환자들의 사연들을 들어보며, 섭식장애 예방과 치료를 위해 어떤 대책이 마련되어 있는지 알아본다.

진짜라서 더욱 놀라운 이야기들을 추적하는 MBC ‘실화탐사대’는 내일(7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