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로 쓰는 스릴러, <붉은 달 푸른 해> 본문

MBC Contents

詩로 쓰는 스릴러, <붉은 달 푸른 해>

MBC블로그 2018.11.20 18:53

21일, 새 수목미니시리즈 <붉은 달 푸른 해>가 시작됩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라고 하네요

 

 

방송을 하루 앞둔 20일,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는

김선아, 이이경, 남규리, 차학연, 그리고 연출을 맡은 최정규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최정규 PD

"공중파에서는 스릴러를 하지 못한다는 생각으로 접근하지 않았습니다.
대본이 재밌고 드라마가 괜찮으면 잘 될 거라 생각했습니다.
<붉은 달 푸른 해> 역시 스릴러보다는 드라마로 접근했습니다."

 

"인물들이 얽힌 사건에 계속해서 시가 등장합니다.
그게 단서가 되기도 하고, 등장인물들의 마음을 혼란스럽게 하는 요소가 되기도 합니다.
사건과 밀접하게 연관된 시들의 분위기가 드라마를 더 재밌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유능한 아동 상담가 차우경 ‘김선아’

"드라마로는 스릴러 장르가 처음이에요.
추리 소설 같은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요."

 

"(출연작의 연이은 성공에)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겠지만,
부담감을 많이 가지려고 하지는 않습니다.
좋은 작품을 하고 싶다는 욕심으로 따라가다 보니, 잘 된 작품이 많이 생겼어요. 이번 작품도 잘 되길 바랍니다!

 

"제게는 ‘김삼순’이라는 센 캐릭터의 존재감을 지우지 못했어요.
할 수 있을 때 더 많은 캐릭터를 연기해 보고 싶습니다"

 

 

원리원칙주의 강력계 형사 강지헌 ‘이이경’
"그동안 형사 역을 했지만 이번 작품의 형사 캐릭터는 기존과 다른 느낌이 들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저를 밝은 캐릭터로 떠올리겠지만 실제로는 조용한 편이에요."



감정을 숨기고 있는 의문의 인물 전수영 ‘남규리'
"기존에 해왔던 캐릭터와 상반되어 고민이 컸지만, 그럴 때마다 PD님과 작가님께 연락해 대화를 하며 같이 고민을 해결했어요.
극 중 캐릭터처럼 외골수 적인 감성을 가진 친구들을 많이 참고했습니다.
바이크도 타고 피어싱도 하는데, 저를 보는 분들이 이질감을 느끼지 않도록 노력할게요!"

 


아동 센터 시설관리실에 근무하는 이은호 ‘차학연’

"대본이 시로 표현돼서 어렵기도 했지만 시를 통해 캐릭터 한 명 한 명이 그냥 그려지지 않고 연결되는 지점이 생깁니다.
어렵기 때문에 ‘정말 한 번 연기해보고 싶은 작품’이라는 생각을 하게 돼 더 열심히 임하고 있어요."

 

"제가<붉은 달 푸른 해>의 1등 팬이에요!”

 


인물관계도만 봐도 <붉은 달 푸른 해>에 대한 기대감 팍!


<붉은 달 푸른 해>가 시작하는 21일 밤, S본부에서는 <황후의 품격>이,

일주일 뒤인 28일에는 t본부에서 <남자친구>가 방송을 시작해,

수목드라마 전쟁이 예고되어 있어요.

 

쟁쟁한 작품들과의 대결을 앞둔 가운데,
탄탄한 스토리에 화려한 연출, 쟁쟁한 출연진을 갖추고 출격준비를 마친 <붉은 달 푸른 해> 본방사수를 추천합니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MBC,채널고정!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