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현장을 가다! 본문

MBC Contents

새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현장을 가다!

MBC블로그 2018.05.09 13:31

'인간의 욕망,

이를 채워가는 방식의 충돌을 그리다'

 

 

 

 

 

 

MBC 새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촬영 현장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2013년 일일드라마 <오로라 공주>로

색다른 연출력을 보여준

김정호 PD가 메가폰을 잡았고,

 

이도현 작가가 긴 시간 공들인 대본이라는 점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21일 진행된 첫 촬영은

‘신화경’(오승아)과 ‘한우정’(서해원)이

아나운서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장면으로 시작했습니다.

 

 

 

연출을 맡은 김정호 PD는

"과거 MBC 아나운서 오디션프로그램

<신입사원>을 벤치마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른쪽 끝에~~

MBC 김대호 아나운서의 모습도 보이는데요~

 

당시 최종 우승을 차지한

김대호 아나운서의 특별출연은

실감나는 현장 분위기를 만드는 데 한 몫 했습니다.

 

 

 

 

 

철부지 아들 ‘윤재빈’ 역을 맡은

배우 이중문의 첫 촬영은

 

호텔에서 '화경'과 선을 보는 중

웨이터에게 온갖 진상을 부리는 장면이었습니다.

 

실제인지 연기인지 헷갈릴 만큼

천연덕스러운 그의 연기에,

결국 스태프들의 웃음보가 터졌습니다.

 

영 초반의 어색함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첫 촬영을 마친 배우 오승아는

 “PD님과 출연진간 분위기가

훈해 더욱 집중할 수 있었어요.

<비밀과 거짓말>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말했습니다.

 

5년 만에 촬영현장을 이끌게 된 김 PD는

매 장면마다 출연진, 스태프는 물론

소품까지 하나하나 세심하게 챙기며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습니다.

 

김 PD는

"오랜만에 밥값(?)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의욕이 넘친다"며

120부작 긴 여정을 시작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또 "오늘 재미있게 방송된 드라마 한 편이

가장 좋은 예고라 생각한다"면서

"기교를 부리지 않고,

콘텐츠를 잘 만드는 것에 집중할 것"이라는

각오도 내비쳤습니다.

 

 

 

 


빼앗기고 짓밟혀도 희망을 잃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목표를 향해가는 여자와

 

더 많은 것을 갖기 위해

거짓과 편법의 성을 쌓는 여자의

대결 구도를 담아낼

 

새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은

오는 6월 4일 월요일 저녁 7시 15분 처음으로

시청자의 안방을 찾을 예정입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