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 '아내, 며느리, 딸' 1인 3역이란 이런 것 본문

MBC NOW2/보도자료

<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 '아내, 며느리, 딸' 1인 3역이란 이런 것

MBC블로그 2018.09.14 13:29

 

“긍정적 캐릭터가 저까지도 해피 에너자이저로 만들어 준다.” 

MBC ‘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이 ‘현실주의 국가대표급 슈퍼 원더우먼’으로 완벽 변신했다.  

소유진은 오는 10월 14일(일) 첫 방송 될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극본 원영옥 /연출 김성용 /제작 초록뱀 미디어&김종학프로덕션)에서 착하되 할 말은 하고, 손해 보되 미련 떨지 않으며, 꾹 참되 터질 땐 터지는 ‘아내, 며느리, 딸’ 1인 3역을 악바리 다혈질 근성으로 해내는 임치우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 소유진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집안 대들보 가장’ 임치우의 면모를 처음으로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임치우가 책상 앞에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앉아 있는가 하면, 심각한 표정을 드리운 채 어딘가로 다급하게 걸어가고 있는 장면이다.

가족들을 위해 바쁘고 정신없이 돌아가는 삶을 보내는 치우의 상황을 대변하듯 잠그지도 못한 가방을 무릎에 놓고, 또는 어깨에 맨 채 고군분투하지만 이내 얼굴 가득 환한 미소로 긍정적인 임치우의 무한 에너지를 증명하고 있다.  

소유진이 ‘현실주의 국가대표급 슈퍼 원더우먼’ 임치우로 나선 장면은 한 부동산에서 촬영됐다. 소유진은 첫 촬영에 대한 기대감과 설렘을 드러내듯 특유의 명랑한 기운을 뿜으며 등장, 김성용 감독과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전하며 현장에 밝은 기운을 선사했다. 이어 감독과 촬영 장면에 대해 심도 있게 상의하고 상대 연기자들과 여러 번의 리허설을 거친 후 100% 캐릭터에 몰입한 연기를 펼쳐, 현장을 압도했다.   

첫 촬영을 마친 소유진은 “극중 치우는 어떤 역경에도 매사 긍정적이고 힘이 넘치는 캐릭터여서 저까지도 해피 에너자이저로 만들어 준다.”며 “특히 ‘내 사랑 치유기’를 함께 할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분위기가 너무 좋다. 활기 넘치는 촬영장에서 촬영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또 “이 시대를 살아가는 여자들의 모습이 전부 교집합 되어있기 때문에 더욱더 섬세하게 현실을 반영해 캐릭터에 녹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보시는 시청자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치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 측은 “소유진이 첫 촬영부터 맞춤옷을 입은 듯 임치우를 표현해내며 제작진의 기대감을 100% 만족시켰다.”며 “소유진의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탄생하게 될 치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는 착한 딸이자 며느리이자 아내이고 싶은 적이 한 번도 없었던, 그러나 식구들에게 그 한 몸 알뜰히 희생당한, 국가대표급 슈퍼 원더우먼의 명랑 쾌활 분투기다. ‘부잣집 아들’ 후속으로 10월 14일(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