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오리 속으로 빠져드는 지상파 방송의 생존 전략은?


한국방송협회 김찬아 연구위원
(언론학 박사)

지상파 방송은 매체와 콘텐츠의 회오리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힘겹게 버티고 있다. 플랫폼 사업자로서 지상파 방송사가 누렸던 안정된 과점적 지위는 흔들리고 있다. 유료방송의 급속한 추격, 신문매체에게 방송 사업을 허용하여 만들어진 케이블 종합편성채널 등의 등장은 지상파 방송의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게 한다.


방송사업자가 증가함에 따라 광고라는 수익원을 둘러싼 경쟁은 심화되고 있다. 기업들이 투입하는 연간 광고료는 증가하지 않고 오히려 줄고 있는 상황이며, 막강한 광고 직접 영업력을 토대로 광고 시장을 재편하고 있는 방송사업자들은 마치 지상파 방송사가 광고 시장을 독식하고 있는 양 왜곡해 가면서 지상파 방송의 광고 규제 완화를 반대하고 있다.

 

또한 콘텐츠의 생산에 있어서도 지상파 방송사의 인력이 다른 유료방송 시장으로 옮겨가면서 비슷한 콘텐츠를 생산하고 여기에 덧붙여 생각지도 못한 선정적 파격을 첨가하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도 한다.

사업자가 많아지고, 재원이 부족해지고, 우수한 인력을 잡아두기 힘든 이러한 상황에서 과연 지상파 방송사는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해 보면, 답을 찾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그 회오리 속에서 꼭 붙잡고 놓지 말아야 할 것들을 찾아보면 어쩌면 살아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붙잡아야 할 것들


첫째, 지상파 방송사만의 존재 목적이다. 지상파는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TV와 안테나만 있으면 방송을 듣고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보편적 방송 서비스를 제공하여 정보와 문화 격차를 최소화하고 국민의 알 권리와 즐길 권리를 충족시켜 주는 가장 기본적인 매체이다. ‘돈 없어도 평등’이어야 하는 서비스가 바로 지상파 방송이다. 그렇다고 공짜는 아니다. 직접적인 시청 비용은 없지만 시청하는 광고를 통해서 간접적으로 지불된다. 그 후에 지상파 계열의 다른 플랫폼으로 혹은 유료 채널로 유통될 때는 ‘돈으로 선택’된다. 즉 ‘지상파 방송이면 충분하다’는 생각을 하도록 해야 한다.

 

둘째, 꼭 봐야 하는 프로그램이다. 시청자가 꼭 봐야 하는 이른바 충성도 있는 프로그램 하나가 두 개 세 개로 엮어지면 지상파 방송은 회오리 속에서 버텨줄 수 있는 튼튼한 밧줄을 확보한 것이다. 그 첫째 줄은 뉴스가 되어 가장 기본적인 정보 추구 욕구를 채우고 그 다음은 드라마와 스포츠, 연예 오락 등의 다른 색깔 줄을 함께 엮어 튼튼해질 수 있을 것이다. 일상을 살던 시청자들에게 ‘아~ 지금 뭐 할 시간인데’라고 알람을 울려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면 회오리에서 빠져나오기가 쉬울 것이다.

 

셋째, 좋아하는 방송사 사람이다. 앵커, PD, 기자, 아나운서, 작가 등 방송사를 떠올릴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회오리에서 버텨줄 수 있는 가느다란 한 가닥 줄을 잡을 수 있다. 복잡한 상황일수록 사람들은 사람에게 관심을 갖는다. 믿음과 신뢰, 혹은 진중함이 있는 방송사 사람이 시청자들에 의해 자연스럽게 부각된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더 나아가 다양한 직군에 관심이 가는 방송사 사람들이 있다면 개인에 대한 관심이 방송사에 대한 애정으로 전이될 수 있을 것이다.

 

변화하는 치열함으로 극복해야


인간은 죽음보다는 치열하게 살아야 하는 것을 두려워한다고 한다. 새로운 매체가 생기면 기존의 매체는 없어질 것이라고 요란을 떨었지만, 실제로 없어진 매체는 없었다. 중요한 특징을 지니며 변형되어 유지되고 있다.

 

지금 지상파 방송사는 치열하게 변화해야 하는 상황을 두려워하고 있는 듯하다. 치열하게 자신을 변화시키려 노력하지 않은 채 과거의 영광스런 때를 되새김질하면 비겁해진다. 방송 정책의 궤도를 바로 잡기 위한 노력과 달라진 시청방식에 맞춰 변화하는 치열함으로 회오리를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글. 한국방송협회 김찬아 연구위원(언론학 박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535 1536 1537 1538 1539 1540 1541 1542 1543 ··· 219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