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폴란드 국민배우 ‘미로스와프 즈브로예비츠’ 특별출연 화제 본문

MBC NOW2/보도자료

<내 뒤에 테리우스> 폴란드 국민배우 ‘미로스와프 즈브로예비츠’ 특별출연 화제

MBC블로그 2018.10.05 12:39

 

- ‘내 뒤에 테리우스’ 한국 드라마 최초 폴란드 로케이션 & 폴란드 국민배우 출연
- 폴란드 배우 미로스와프 즈브로예비츠 “특별한 프로젝트에 참여해 기쁘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에 폴란드 유명배우가 특별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내 뒤에 테리우스’ 7회에서 극중 북한 출신 핵물리학자 최연경(남규리)을 감시하고 미행하는 역할로 등장한 미로스와프 즈브로예비츠(Mirosław Zbrojewicz)가 그 주인공. 짧은 등장임에도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그동안 국내 방송에 많이 노출되지 않았던 폴란드 바르샤바의 올드타운, 라젠키 공원(Lazienki Park) 등 주요 명소에서 지난 6월말 8일간 촬영했다. 1957년생인 미로스와프 즈브로예비츠는 폴란드에서 할리우드 배우 앤디 가르시아 혹은 토미 리 존스라고 불리며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 중인 폴란드 국민배우로 이번 촬영에서 소지섭, 남규리 등과 호흡을 맞췄다.

‘내 뒤에 테리우스’ 박상훈 감독 등 제작진은 촬영을 마친 미로스와프 즈브로예비츠에게 꽃다발을 선물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미로스와프 즈브로예비츠는 “이 프로젝트에 참여해 영광이다. 불러만 준다면 한국에서 활동할 의향도 있다”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 또 “한국 드라마 촬영은 처음인데, 특별한 프로젝트에 참여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지난 8회에서 분당 최고 시청률 12.1%(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수목극 왕좌를 확고히 하고 있다. 9회, 10회는 오는 1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