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최고 시청률 12.6%! 소지섭-손호준 강렬 엔딩 본문

MBC NOW2/보도자료

<내 뒤에 테리우스> 최고 시청률 12.6%! 소지섭-손호준 강렬 엔딩

MBC블로그 2018.10.04 11:07

 

-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손호준 강렬 엔딩 ‘최고의 1분’ 등극

‘내 뒤에 테리우스’의 소지섭과 손호준의 강렬한 엔딩이 ‘최고의 1분’으로 등극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5회, 6회 시청률은 각각 7.7%, 10.2%(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방송 2주 만에 시청률 두 자릿수를 돌파하며 수목극 1위에 등극했다. 또한 2049시청률은 각각 3.8%, 5.7%를 기록, 수요일 전체 1위를 차지하며 적수 없는 독주체제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본(소지섭)의 도청장치 수거부터 전 국가안보실장 문성수(김명수) 죽음의 배후를 밝힐 ‘킹스백’ 작전의 시작이 펼쳐졌다.

방송 말미 쌍둥이 준준남매가 또 한 번 대형사고를 쳐 고애린(정인선)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엄마 애린을 따라 회사에 들린 쌍둥이들이 그만, 일억짜리 가방에 주스를 쏟아버린 것.

여기에 애린의 집 엘리베이터 앞에서 마주친 J인터내셔널 대표 진용태(손호준)와 김본의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은 압도적인 긴장감까지 선사, 충격과 공포로 번진 애린의 표정과 미묘한 기류가 흐르는 진용태와 김본의 모습으로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소지섭과 손호준이 만난 이 장면(23:01)은 순간 최고 시청률 12.6%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로 오늘(4일) 밤 10시에 7회, 8회가 방송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