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 성시경X써니, 취준생의 로망 'S통신사' 동반 유랑! 본문

MBC NOW2/보도자료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 성시경X써니, 취준생의 로망 'S통신사' 동반 유랑!

MBC블로그 2018.08.22 09:40

 

 

-특별 게스트로 합류한 써니! 성시경과 ‘S통신사’ 유랑하다
-반바지 입고, 슬리퍼 신고 다니는 대기업?
-성시경, ‘S통신사’에서 여직원 울린 사연은?

오는 목요일(23일) 방송되는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에서는 취업준비생들이 일하고 싶어 하는 꿈의 기업 ‘S통신사’를 찾는다.

을지로에 위치한 ‘S통신사’의 본사를 방문한 성시경과 특별 게스트 써니는 가는 곳마다 직원들의 열렬한 환대를 받았다. 두 사람의 유랑으로 회사 내부 곳곳이 공개된 가운데 직원 대부분은 반바지, 슬리퍼 등 편한 차림으로 근무하고 있어 자유로운 사내 분위기를 엿볼 수 있었다.

성시경과 써니는 ‘S통신사’의 구내식당에서 직원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식사를 함께 했다. 특히 한 여직원은 성시경과 대화를 나누던 중 급기야 눈물까지 보여 이들이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성시경과 써니는 직원들과 함께 하는 사업 아이템 구상 과정에서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스튜디오에 모인 MC들은 8~90년대, 유선전화를 쓰던 시절부터 휴대전화가 처음 도입되던 시절을 회상하며 각자의 추억을 공유했다. 그중 이상민은 어린 시절 부모님이 운영하던 가게의 전화기에 관한 이야기로 눈길을 끌었다.

2천만 직장인, 70만 취업준비생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 축구 중계로 인해 이번 주 목요일(23일) 평소보다 20분 늦은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