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미치겠다, 너땜에!>, 8일 밤 10시 3-4회 방송 본문

MBC Contents

화제의 <미치겠다, 너땜에!>, 8일 밤 10시 3-4회 방송

MBC블로그 2018.05.08 10:00

 

현실적인 연애 이야기를 그려내 ‘미치겠다, 너땜에!’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어제(7일) 저녁 방송된 MBC UHD단막스페셜 ‘미치겠다, 너땜에!’(연출 현솔잎, 극본 박미령) 1,2부에서는 8년째 가장 친한 친구로 지내고 있는 한은성(이유영 분)과 김래완(김선호 분)이 엉겁결에 같은 집에서 당분간 같이 지내게 된 이야기가 펼쳐졌다.
화가 래완이 그림 작업에 열중하는 비오는 밤 수상한 그림자가 래완의 집을 향했고, 그 정체는 바로 집안에 수도관이 터져서 래완의 집에 신세를 지러 온 친구 은성이었다. 은성은 래완의 구박에도 아랑곳 않고, 자기 집인양 래완의 집을 이용했다. 래완은 그런 은성을 타박하면서도 어설픈 은성의 눈화장을 손수 고쳐주는 등, 두 사람은 연인은 아니지만 친구라기엔 뭔가 미묘한 감정을 숨기는 듯한 느낌으로 서로를 대했다.
해프닝이 많았던 와인시음회 현장 업무를 마치고 온 프랑스어 통역사 은성은, 이날도 감나무에 매달린 감을 딴다며 래완과 티격태격하다가 분위기에 휩쓸려 키스를 하게 됐고, 비로소 두 사람이 서로 말을 꺼내지 못하고 있던 두달 전 이야기를 시작하기 시작했다.
은성이 오래 만났던 남자친구가 하필 은성의 생일날에 다른 여자와 결혼한 그날, 은성은 래완의 집에서 만취한 채로 신세 한탄을 했고, 둘은 분위기에 휩쓸려서 하룻밤을 함께 보내게 됐다. 다음날 아침 래완과 은성은 어색한 분위기에서 ‘레드썬’을 외치며 없었던 일로 하자며 다시 친구로 지내기로 했던 것.
오늘 방송될 3,4회에서는 은성에게 호감을 가진 래완의 동네 후배이자 뮤지션 희남과, 래완이 예전에 추파를 보낸적있는 선배가 운영하는 바에서 아르바이트하는 서정까지, 래완과 은성 주변에 또 다른 사람들이 나타나며, 두 사람의 이야기가 진행되기 시작할 예정이다.
‘미치겠다, 너땜에!’는 오랜 친구였던 두 사람의 교감이 사랑으로 변하는 순간을 담아낸 드라마로, 자신의 마음이 왔다갔다 하지만 친구를 잃고 싶지 않은 통역사 은성과, 오랜 친구였던 은성에게 생기는 미묘한 감정으로 슬럼프를 겪는 화가 래완의 풋풋하지만 보통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봄이면 피고 또 지는 벚꽃처럼, 드라마보다 일상 같은 청춘들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MBC UHD단막스페셜 ‘미치겠다, 너땜에!’는 오늘(8일) 저녁 10시에 3,4회가 방송된다.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