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녀와 자연남이 그려가는 새로운 의미의 결혼과 사랑이야기!

'비혼'을 외치는 청춘들을 위한 100% 현실 공감 힐링 드라마가 온다!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연출 백호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가 사회적인 화두로 떠오른 비혼주의에 대해 색다른 메시지를 던진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딩 솔로녀 한승주(유이 분)가 오로지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기 위해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김강우 분)를 데릴남편으로 들이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다.

 

다양한 경제적, 사회적 이유로 결혼 대신 비혼을 선택한 대한민국의 30대 청춘들의 팍팍한 현실을 담아내고, ‘데릴남편’을 통해 결혼은 물론,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 대한 참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할 예정이다.

 

극 중 프리랜서 PD 한승주는 시청률을 위해서라면 비굴해질 줄 아는 직장인이자 이 시대를 혼자서 살아가는 여성이다. 비혼을 선택했지만 혼자이기 때문에 겪어야 하는 물리적 불편함, 심리적 두려움 때문에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이 간절해진 한승주를 통해 사회의 단면을 보여주어 시청자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데릴남편 오작두’의 집필을 맡은 유윤경 작가 역시 “‘결혼은 환상이 아니라 현실’이란 말을 넘어서서 부담이 된 시대다. 혼자 살기에 편한 세상으로 바뀌어가는 지금, 결혼이 필수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막상 혼자 사는 것도 만만한 것은 아니다”라며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또한 “내가 만약 ’현재 결혼을 안 한 싱글이라면 결혼을 할 것인가?’라는 생각을 문득 하게 됐고, ‘결혼이 주는 단점인 부담과 의무 대신 결혼의 장점만 딱 해결해줄 사람이 있으면 좋지 않을까’라는 상상이 이어져 이 드라마를 시작하게 됐다”고 집필 계기를 전해 흥미를 더하고 있다.

 

이처럼 결혼도 포기하게 하는 각박한 현실을 반영한 ‘데릴남편 오작두’는 도시녀 한승주가 돈, 권력, 경쟁으로 물든 세속적인 남자들과 달리 순수함을 간직한 오작두를 만나게 되면서 삶의 진정한 행복을 알아가는 과정을 그릴 예정이다.

 

서로 정반대의 인생을 살아가던 두 사람이 서로의 필요에 의해 함께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스토리는 시청자에게도 따뜻한 웃음과 힐링을 전할 것이다.

 

한편, ‘왔다! 장보리’를 연출한 백호민 감독과 ‘마마’를 쓴 유윤경 작가,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의기투합한 기대작 ‘데릴남편 오작두’는 올 3월 3일 첫 방송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 219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