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5일 부분 개편 단행, [MBC라디오] 리빌딩 신호탄 쏘다

 
-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 신설, 풍자 코미디쇼의 부활
- 체급이 다른 시사쇼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 박지훈 변호사 DJ 맡아

 

 

MBC라디오가 2월 5일 일부 프로그램을 새 단장해 새로운 출발을 선보인다.


먼저 표준FM 저녁 8시대 ‘에헤라디오‘(20:25~22:00) 신설이 돋보인다. 연일 새로운 시도로 연예계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송은이가 ‘콕’찍은 올해 대세 연예인 안영미와 팟캐스트계의 강자 최욱이 만나 어떤 시너지를 보여줄지 그 신선한 조합에 거는 기대가 높다. ‘에헤라디오’는 과거 MBC라디오 풍자 코미디쇼 ‘최양락의 재미있는 라디오‘의 명맥을 이어 갈 것으로 예상된다.


MBC라디오 전통의 시사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은 박지훈 변호사가 새롭게 진행을 맡는다.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컬투의 베란다쇼’를 시작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통찰력과 재밌는 입담을 뽐냈던 박지훈 변호사는 “MBC 간판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아 매우 기쁘다. 청취자의 눈높이에 맞게 유쾌하고 재밌게 시사 이슈를 풀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전종환 아나운서가 ‘그건 이렇습니다’(표준FM 6:15~7:00)로 오랜만에 방송에 컴백한다. 세상 모든 궁금증에 대한 가장 친절한 설명을 전하는 ‘그건 이렇습니다’를 맡은 그는 “기자 취재 경험을 바탕으로 이른 아침 정확한 정보를 쉽고 편안하게 전해드리겠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외에도 ‘세상을 여는 아침’(FM4U 5:00-7:00)은 김초롱 아나운서가 ‘비포선라이즈’(FM4U 4:00-5:00)는 박창현 아나운서가 새롭게 진행을 맡아 아침을 연다.

MBC라디오 안혜란 본부장은 “이번 개편은 MBC라디오의 새 출발을 알리는 시작이다. 큰 그림을 가지고 단계적으로 변화를 시도해 ‘라디오는 MBC’의 명성을 되찾겠다”고 이번 개편의 취지를 밝히면서 “4월 정기 개편 때는 더욱 달라진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앞으로 많이 들어달라”는 인사를 잊지 않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7 8 9 10 11 12 13 14 15 ··· 219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