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 돌 맞은 우리말나들이
‘우리말 지킴이’ MBC 아나운서들의 오랜 긍지와 자부심!



“새롭게 태어날 MBC 아나운서국과 <우리말 나들이>, 지금 이 순간부터 시작됩니다!”

<우리말 나들이> 스무 돌 행사가 지난 12일 김나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됐다.

1997년 12월 8일 첫 걸음마를 시작한 <우리말 나들이>는 본사 아나운서들이 직접 제작하는 프로그램으로, 올바른 우리말을 쉽고 재미있게 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아나운서국은 ‘성인식이 성인으로서 사회인의 책무를 느끼고, 자부심을 일깨워 준다는 의미를 지닌 것처럼, 이 자리는 공영방송 MBC에 종사하는 우리 아나운서들이 우리말에 대한 책무와 자부심을 느끼기 위한 자리’라며 행사 마련의 취지를 설명했다.

행사에는 본사 최승호 사장, 변창립 부사장, MBC 아나운서국 식구들과 국립국어원 송철의 원장, 권재일 한글학회장, 윤인구 KBS아나운서협회장, 염용석 한국아나운서협회장, 이병희 전 SBS아나운서연합회장 등 우리말을 가꾸고 지키는데 앞장서는 ‘우리말 지킴이’들이 함께했다.

최 사장은 “회사가 새로 시작하는 순간에 20주년을 맞이한 <우리말 나들이>, 회사와 함께 다시 도약하는 중요한 시기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말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모든 아나운서를 존경한다. 앞으로 회사가 도울 일이 있다면 언제든 이야기해 달라”고 축사를 남겼다.

송철의 국립국어원장은 “변화가 많은 방송환경에서 20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우리말 나들이>가 흔들림 없이 올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들의 열정과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올바른 우리말을 전달하는데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순서에서는 스무 번 째 생일을 축하하는 케이크 커팅과 20년의 시간을 고스란히 담은 ‘명장면’, 그리운 얼굴들을 볼 수 있던 ‘추억여행’ 영상을 함께 시청했다.

마지막 순서는 사내방송에서부터 시작된 <우리말 나들이>를 만들어 ‘<우리말 나들이>의 조상’이라는 애칭이 붙은 강재형 아나운서국장이 마이크를 잡았다. 그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함께 해 준 작가와 스태프들을 직접 소개하며 감사의 박수를 보냈다.

강 국장은 “30주년에는 우리 후배들이 이런 자리를 마련해 저와 아나운서 선배들을 불러주면 참 고마울 것”이라는 말로 앞으로도 후배들이 <우리말 나들이>를 잘 이어가 주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또한 이날 아직 심의 중에 있는 팟캐스트 버전 <우리말 나들이>의 맛보기 방송을 깜짝 공개해 앞으로 더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아나운서국의 우리말 지킴이 활동을 기대케 했다.

‘세상에서 가장 쉬운 국어사전’ <우리말 나들이>는 평일 오전 10시 55분, 오후 4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87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