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지상파 진출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의 재발견


우리에겐 익숙한 배경, 그 한복판을 걷는 낯선 이방인 친구들. 우리와 다른 눈을 지닌 이들로 인해 매일 똑같다고 느껴지던 도시가 매력적인 곳으로 탈바꿈된다. MBC 에브리원의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시청자들의 인기에 힘입어 지상파에 입성했다.



익숙한 풍경 속 낯선 얼굴이 주는 신선함

조금은 진부한 듯 하나 여전히 사랑받는 아이템 ‘여행’. 하지만 국내 많은 여행 프로그램이 여행지 자체의 새로움보다는 여행 중 발견되는 스타의 이면, 의외의 매력을 발견하는 재미가 있기에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여행 프로그램 포화상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요즘, ‘이보다 더 특별하고 새로운 것이 나올까?’라고 생각하던 찰나, 역발상으로 탄생한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등장했다. 


우리가 친구와 연인을 만나는 익숙한 약속 장소가 ‘특별하고 매력적인’ 핫플레이스로 탈바꿈되고, 어제도 식탁 위에 올랐던 반찬은 ‘진수(珍羞)’가 되는 마법 같은 프로그램. 낯선 풍경 속 익숙한 얼굴이 아닌, 익숙한 풍경 속 낯선 얼굴은 ‘새로움’에 목마른 시청자들을 해갈시켰다.  




재미+유익을 모두 잡은 ‘독일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편’은 한국 생활 9년 차를 맞은 독일인 ‘다니엘 린덴만’의 세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를 다뤘다. 


어릴 적부터 모범생이었던 그의 친구들은 제작진의 도움이 필요 없을 정도로 완벽한 여행 계획을 세우는가 하면, 교통 수단으로 렌터카를 선택하는 등 세 ‘지식인’의 완벽한 모습에 MC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혀를 내두르게 했다.


반전미도 여과 없이 발산했다. “엉덩이 바람 기능 최고”라며 비데의 신세계(?)를 맛본 화학박사 페터, ‘건배’는 ‘갈채’로, ‘주세요’는 ‘유세요’로 읽는 헤프닝(독일어에서 J는 Y로 발음)을 낳은 라틴어&역사 선생님 마리오와 눌러서 여는 자동문을 열지 못해 아이스크림 가게로 들어가지 못하던 화학공학자 다니엘…. 


소위 ‘독일 엘리트’들이 보여주는 엉뚱함과 의도치 않은 실수들은 보는 이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외국인의 눈에 비친 한국’ ‘한국인도 몰랐던 진짜 한국’을 보여주며 유익함과 재미를 동시에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다니엘의 세 친구가 보여줄 더욱 놀랍고 재밌는 다음 얘기는 오는 25일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 229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