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월화 < 20세기 소년소녀> 촬영 현장

‘21세기 슈퍼스타’ 한예슬과 ‘엄친아’ 김지석이 만났다!


오는 25일 첫 방송 예정인 새 월화드라마 < 20세기 소년소녀>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가을 속 풋풋하고 달콤한 사랑 이야기와 이웃들의 소소한 이야기를 다룬 따뜻한 < 20세기 소년소녀> ‘짬에서 나오는 카리스마’ 한예슬과 ‘다 가진 남자’ 김지석의 첫 촬영 모습을 담아 봤다.



실제 화장품 CF 현장인 것 같은 촬영장에 우아, 도도, 카리스마 ‘사진진’이 떴다! 극 중 한예슬이 맡은 ‘사진진’은 대한민국이 가장 사랑하는 스타로 데뷔 17년 동안 큰 구설 없이 탄탄대로를 걸어온 ‘21세기 슈퍼스타’다. 


‘사진진’은 베이비 페이스와 ‘반전 몸매’의 대표 주자인 국내 최고의 ‘섹시 스타’로, 극 중 30대 중반의 나이에도 10~20대 현직 남자 아이돌들의 ‘워너비 이상형’으로 꼽히는 위엄을 과시하는 인물이다. 캐릭터와 싱크로율100%를 자랑하는 한예슬의 모습에 스태프모두가 “완벽 캐스팅”이라며 환호를 보냈다는후문. 한예슬은 “실제 내 모습과 닮은 역할을 만나서 정말 반갑고, 그만큼 즐거운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런 ‘사진진’을 사랑했던 남자, 애널리스트 ‘공지원’ 역에는 김지석이 출연한다. 슈트를 멋지게 차려입은 채 일에 몰두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냉철한 ‘공지원’도 ‘사진진’ 소식을 들을 때마다 감성적인 연기로 180도 다른 면모를 선보여 신선함을 안겨 줄 예정이다.  


특히 애널리스트라는 역할이 실제 김지석 친형의 직업과 닿아 있어, 김지석에게 더한 친근감을 불러일으켰다. 김지석은 “친형이 실제로 홍콩의 투자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애널리스트”라며 “극중 회사에서 영어로 통화하는 대사들이 있는데, 실제로 업계에서 사용하는 용어들로 형에게 재해석을 부탁해 최대한 리얼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는 후일담을 전하기도 했다. 


김지석은 “배우로서 < 20세기 소년소녀>를 촬영하며 느끼는 설렘이 시청자들에게도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김지석의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어린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온 35세 여자 3인방이 서툰 사랑과 진한 우정을 통해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로맨스 드라마로 <가화만사성> <운명처럼 널 사랑해> 등의 이동윤 PD와 이선혜 작가가 그려내는 따뜻한 사랑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김지석을 비롯해 한예슬, 이상우, 류현경, 안세하, 이상희 등이 출연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 226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