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일자 : 2017. 8. 29(화) 밤 11시 10분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 예정인 MBC(사장 김장겸) <100분 토론>에서는 정계와 학계에서 찬반양론이 뜨겁게 맞붙고 있는 ‘탈원전 정책’에 대해 짚어보고 올바른 정책방향을 진단해 본다.

 

지난 6월 19일 우리나라 최초의 원자력발전소인 부산의 ‘고리 1호기’의 영구 정지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탈원전 시대’를 선포하며 에너지 정책 대전환을 예고했다. 더불어 신고리 5·6호기의 건설 여부를 놓고,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공론조사가 현재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원전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두고 찬반 양론이 그 어느 때보다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탈원전’ 찬성 측은 “원자력발전 기술은 안전한 통제와 관리가 불가능해, 시민의 안전과 생존을 위협한다”라고 주장한다. 반면, ‘탈원전’ 반대 측은 원전은 “내진 설계로 안전에 문제가 없으며, 원전이 가장 경제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과연, 원전은 미래 세대에 어떤 에너지원으로 남을 수 있을까?

정치권의 갑론을박도 한참이다.

전기료 상승을 우려한 자유한국당은 탈원전 저지를 위한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반면 집권여당인 민주당은 ‘탈원전’이야말로 세계적인 추세라며 야당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오늘 밤 MBC <100분 토론>에서는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원전의 안전·경제성과 ‘탈원전’ 이후 대안 에너지 대책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알아본다.

 


 

* 출연패널 : 김연민 / 울산대 산업경영공학부 교수
                 김종달 /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교수
                 정범진 / 경희대학교 원자력공학과 교수
                 정용훈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 (이상 가나다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59 60 61 62 63 64 65 66 67 ··· 226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