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체불명의 문건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것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가 ‘카메라기자 성향 분석표’를 입수했다며 이른바 ‘MBC 블랙리스트’가 발견된 것이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언론노조가 내세운 ‘카메라기자 성향 분석표’는 회사의 경영진은 물론 보도본부 간부 그 누구도 본 적도 없는 문건입니다.

 

누가 작성하고 누가 유포했는지도 모르는 ‘유령 문건’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이를 기정사실화해서 회사를 비방 매도하는 행위는 언론노조가 늘 해오던 방식입니다.

 

언론노조 MBC 본부에 요구합니다. 이른바 ‘카메라기자 성향 분석표’ 명단을 어떻게 입수했는지, 또 누가 작성했는지, 그 명단으로 누가 어떤 조처를 했다는 것인지 구체적으로 분명히 밝히기 바랍니다.

 

알지도 못하는 정체불명의 ‘유령 문건’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해 회사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경영진과 보도본부 간부들의 명예를 훼손한 인사들에 대해서는 형사와 민사 등 모든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또한 ‘유령 문건’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한 매체들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점을 밝힙니다.

 

2017. 8. 8

㈜문화방송

보도본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 23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