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여름날의 햇살 만큼이나 뜨거웠던 열정! 출항 준비 끝낸 '병원선' 고사 현장 공개!

*첫방송: 8월 중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이 거제시 저구항에서 주요 출연진과 제작진, 그리고 제작에 도움을 준 거제시와 극 중 '병원선'으로 나올 배를 지원한 매물도해운(주)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본격적인 촬영 시작을 앞두고 무사고와 대박을 기원하는 고사를 지냈다.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할 수 있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촬영 대부분이 거제도를 배경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때문에 이날 고사 역시 극 중에서 '병원선'으로 사용될 선박이 머무르고 있는 저구항에서 이뤄졌다.


지난 21일 오전 저구마을에서 진행됐던 고사는 지내기 직전까지도 짙은 안개로 한치 앞을 볼 수 없어 정기여객선이 출항할 수 없을 정도였지만, 고사 시간이 가까워지자 이내 따뜻한 햇살과 함께 안개가 걷히며 아름다운 저구항의 모습이 펼쳐져 '병원선'팀에 좋은 기운을 불어넣는 듯 했다.


고사 현장에서 연출을 맡은 박재범 PD는 "'병원선'이 비로소 출발하게 됐다.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마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제작을 맡은 팬 엔터테인먼트의 김희열 부사장은 "무사하고 안전한 촬영과 스태프들의 건강, 그리고 작품의 대박을 기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 지원을 하게 된 거제시의 서일준 부시장은 "거제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병원선'이 한국을 대표하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병원선' 팀에 환영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최연소 외과 과장을 눈 앞에 둔 상황에서 우여곡절 끝에 '병원선'에 합류하게 되는 실력파 외과의사 '송은재'를 맡은 하지원은 "아름다운 거제에서 '병원선'의 소중한 인연들이 모여 출항하게 됐다. 설레기도 하고 떨리기도 한다"며 "따뜻한 드라마로 모든 분들에게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 주연 배우로서의 책임감과 각오를 드러냈다.


따뜻하고 인간적인 '병원선'의 내과의, '곽현'을 맡아 호흡을 맞출 강민혁은 "열심히, 그리고 건강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짐을 드러냈다.


또한 '병원선'의 선장-사무장 콤비로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고 있는 '방성우' 역할의 이한위, '추원공' 역할의 김광규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며 화이팅을 외쳤고, 거제 현지 촬영 분량이 없는 외과 과장 '김도훈' 역할의 전노민 역시 고사 참석을 위해 먼 길을 달려와 '병원선' 팀의 끈끈한 팀워크를 보여줬다.


고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거제 촬영에 돌입한 '병원선'은 '죽어야 사는 남자' 후속으로 오는 8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204 205 206 207 208 209 210 211 212 ··· 236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