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기자간담회
진정한 ‘사랑’ 찾기, 이제부터 시작!


100% 사전제작으로 만들어진 <왕은 사랑한다>(연출 김상협, 극본 송지나)의 배우들은 지난 2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6개월 간의 촬영 에피소드와 드라마 속 ‘사랑’ 이야기를 거침없이 쏟아내며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을 이끌어 나갔다.

여자 주인공 ‘은산’ 역을 맡은 임윤아는 “등장인물이 보여주는 감정선들을 따라가다 보면 ‘벌써 마지막회인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재미있는 전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세 주인공의 엇갈린 관계를 중심으로 극이 절정으로 치달으며 흥미진진함을 더해 줄 것으로 기대 되는 부분이다.

첫 방송부터 ‘은산’에 대한 감정을 숨기지 않는 ‘왕원’(임시완)의 애틋한 눈빛은 애절한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고 극을 끌어가는 또 다른 중심축인 ‘왕원’과 ‘왕린’의 진한 브로맨스 또한 볼거리다.

‘왕린’ 역의 홍종현은 “왕원에 대한 왕린의 감정은 결국 사랑인데 멜로적인 의미에서의 사랑이 아니라 우정 차원에서의 사랑이다”라고 말했다. ‘은산’과의 로맨스, ‘왕린’과의 브로맨스처럼 <왕은 사랑한다>는 다양한 형태의 ‘사랑’을 담아내고 있다. 두 사랑 사이에서 고뇌하게 될 ‘왕원’이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홍종현은 또 “여느 삼각관계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한 여자를 두고 경쟁해서 사랑을 쟁취하는 내용의 흔한 로맨스 드라마는 아니라는 것. 그는 “고려라는 나라, 그리고 왕가의 얽히고설킨 사건들 속에서 나오는 등장인물 들의 ‘솔직함’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라고 밝혔다.

‘원선공주’ 역의 장영남은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는 정치적인 이야기와 로맨스, 우정이 다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고려 충렬왕으로부터 충선왕에 이르는 역사를 배경으로 아름다우면서도 슬픈 우정과 사랑을 그린 <왕은 사랑한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 161 ··· 229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