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스페셜] 후지TV 공동 기획 '졸혼, 해도 될까요?' 2부, ' 新부부관계, 따로 또 같이' 방송!

 

'MBC스페셜'이 후지TV와의 공동 기획을 통해 우리시대 부부 관계의 현실과 문제점을 짚어보고, 변화해가는 사회에 맞춰 진화하는 결혼의 미래를 예측해 볼 다큐멘터리 2부 ' 新부부관계, 따로 또 같이'를 방송한다.

지난 주 방송된 '결혼, 쉼표를 찍다'에서는 실제 '졸혼' 상태로 살고 있는 부부들의 이야기를 통해 '졸혼'의 개념을 정립하고 배경에 대해 살펴봤다면, 오는 24일 방송될 2부에서는 '졸혼'을 체험하는 이야기를 통해 '졸혼'이 새로운 결혼의 모습이 될 수 있을 것인지를 살펴본다.

'MBC스페셜'이 전국의 결혼 20년차 이상의 기혼자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배우자와 떨어져 지내는 기간을 갖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48%와 34%가 각각 “가끔 있다”, “있다”라고 응답해, 중년부부의 82%가 배우자와 떨어져 지내는 생활에 긍정적이라는 것을 보여주었다.

결혼생활 21년차, 연예계 잉꼬부부로 소문난 윤영미 아나운서와 황능준 씨의 집도 여느 중년부부와 다르지 않다. 분리수거, 청소 등 사소한 다툼으로 티격태격 하는 보통의 부부. 이들에게 아침부터 박지훈 변호사가 찾아간다. 윤영미 아나운서, 황능준 목사가 건네받은 것은 다름 아닌 “졸혼 체험 계약서”. 항상 투닥 거리는 21년차 중년의 부부, 그들은 8개의 조항 내용을 지키며 4주간 주어진 자유 시간동안 졸혼 체험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부부사이의 물리적 거리두기는 결혼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졸혼”을 간접적으로 체험해 보면서, 그동안 궁금했던 졸혼에 대해 파헤쳐보는 시간을 가진 윤영미, 황능준 부부의 졸혼 체험 프로젝트가 공개된다. 

서구사회는 남편과 아내, 아버지와 어머니라는 역할에 중점을 둔 현재의 결혼제도에 의문을 갖기 시작하여, 유동적이고 창의적인 결혼을 유지하는 방식이 등장하고 있다. 가족의 유대감은 원하지만 전통적인 형태로 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은 프랑스의 PACS(Pacte civil de solidarité; 시민연대계약), 영국과 미국의 LAT(Living Apart Together)등 새로운 부부관계의 형태를 선택했다. 개인의 생활을 존중하고 의무감에서 벗어난 부부의 거리는 결혼생활을 건강하게 만들어 줄 수 있을까.

PACS의 형태로 살아가는 프랑스의 크리스토퍼-페고나 부부, LAT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미국의 리즈-에밀 부부와 영국의 클레어-데이빗 부부, 관리별거로 부부관계를 회복한 미국의 제닌-마크 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진화해가는 결혼의 미래를 예측해 본다. 

'MBC스페셜'의 '졸혼, 해도 될까요?'의 2부 '新부부관계, 따로 또 같이'는 오는 7월 24일(월)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230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 236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