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달라진 영상미, TV에서 영화를 보는듯한 색감 ‘비주얼 사극’은 이런 것!

 

베일을 벗은 ‘왕은 사랑한다’가 탁월한 영상미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사장 김장겸)가 17일 첫 방송한 월화특별기획 ‘왕은 사랑한다’ (극본 송지나, 연출 김상협)가 시청자들에게 압도적인 영상미를 선보이며 첫날부터 온라인에서 화제몰이를 하고 있다.

‘왕은 사랑한다’는 첫 장면부터 충렬왕의 매의 시점에서 고려 개경 왕궁의 모습을 장엄하게 비춰주는 씬으로 시작하며 눈길을 끌었다. 캐스팅 단계부터 드라마의 세 주인공 왕원(임시완 분), 은산(임윤아 분), 왕린(홍종현 분)의 외모로 ‘비주얼 사극’이라는 애칭까지 얻었던 점이 빛을 발하고 있는 것.

‘왕은 사랑한다’는 세 사람의 만남과 인연을 전개하는 부분도 배우들의 모습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영화 수준의 영상미와 색감으로 후반작업을 빚어내며 시청자들의 찬사를 자아냈다. 이런 압도적인 영상미가 가능했던 것은 100% 사전제작이라는 환경 덕분.

지난해 12월에 첫 촬영을 시작한 ‘왕은 사랑한다’는 첫 방송이 시작되기 한달여 전인 6월 중순에 촬영을 모두 끝마치고 후반작업에 돌입, 충분한 시간동안 공들여 만진 화면으로 ‘격이 다른 비주얼 사극’을 빚어내고 있는 것.

 



시청자들과 네티즌들은 온라인 상에서 “압도적인 영상미 돋보인다”, “주인공들 얼굴만 봐도 저절로 웃음이 지어진다”, “영화인지 드라마인지 헷갈릴 지경이다”라고 찬사를 보내며 진정한 탐미주의 팩션 ‘비주얼 사극’의 등장을 환영하고 있다.

MBC ‘왕은 사랑한다’ 관계자는 “김상협PD의 섬세한 연출력에 더해서, 최고급 영상을 만들어내기 위한 최고의 촬영 스태프 및 후반작업 스태프들이 의기투합한만큼 앞으로도 최고의 영상미로 시청자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216 217 218 219 220 221 222 223 224 ··· 233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