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상한 ‘회전문’ 성명과 위법적 대자보를 즉각 중단하라 

 

민주노총 산하 전국언론노조 김환균 위원장의 언론계 블랙리스트 발표와 언론노조 MBC본부 김연국 위원장의 발언 이후 ‘회전문’ 성명서가 난무하고 있다. 언론노조가 밝히거나 발표한 왜곡, 허위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심지어 토씨 한자 틀리지 않은 문구를 사용하기도 한 ‘회전문’ 성명이다.

 

한 사람이 도대체 몇 차례의 ‘회전문’ 서명에 나설까? 직종별 공채 기수 명의로, 직종 협회 명의로, 부서별 명의로, 부문별 명의로, 언론노조 직종 지부 명의로, 나아가 사번 명의로까지 5~6차례 성명서에 서명한다. ‘그 나물에 그 밥’인 판박이 성명 내용에 이처럼 ‘회전문’ 서명을 하는 방식은 수십 년간 파업 전후마다 해오던 식상한 ‘적폐’라는 사실은 누구나 다 안다.

 

왜 이런 엉터리 ‘회전문’ 성명 방식을 사용하는지에 대해서는 비방 매도 성명에 참여한 한 예능PD가 실토했다. 자신이 다니는 회사에 대해 ‘엠병신 무뇌 방송’이라고 비방했던 예능PD가 최근 교통방송에 출연해 “노조라는 단일 창구로 이야기하면 다양성이 희석되잖아요.”라며 ‘회전문’ 선전 선동 방식에 대해 설명했다. 공채 기수 서명을 하든, 직종 명의로 하든, 사번 명의로 하든, 어떤 명의로 하든, 거의 다 언론노조 조합원이라는 사실도 역시 누구나 다 안다.

 

문제는 왜곡, 날조된 내용으로 사실과 다르게 회사와 경영진, 간부들을 비방하고 매도하는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는 점이다. 그 예능 PD는 “경영난이다, 적자다면서 제작비 압박도 심한데, 이런 상황에서 임원 성과급 파티가 나온다.”고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

 

지상파 4개 채널 가운데 제작비 사용은 MBC가 가장 많다. 회사가 어려워도 콘텐츠 경쟁력을 위해 제작비 지원은 타사보다는 배려를 더 하고 있다.

 

주간 제작비

MBC

지상파 1

지상파2-1

지상파2-2

40억 원

33.5억 원

30.5억 원

12.9억 원


뿐만 아니라 ‘임원 성과급 파티’라는 말을 경영진과 간부 그 어느 누구도 하지 않았고, 할 시점도 할 사안도 아니다. 없는 말을 지어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회사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해둔다.

 

없는 사실을 있는 것처럼 왜곡해 부풀리고, 기정사실화하는 방식은 또 있다. 임원회의에서 그 어느 누구도 “강한 야당 방송이 돼야 한다.”고 말한 사실이 없다. 그런데도 ‘회전문’ 성명서에서 ‘상상력 작문’으로 비방했다. 또한 현 사장이 보도국장 시절 세월호 참사 때 유가족을 향해 “깡패”라고 말한 사실도 없다. 이러한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할 것이다.

 

이제 ‘회전문’ 성명서 방식조차 식상한 지, 구성원들이 열심히 일하는 일터인 건물 한가운데에서 언론노조 집행부와 조합원들이 역시 ‘릴레이’로 “경영진 퇴진”이라는 정치 구호를 외치며 업무를 방해한다. 뿐만 아니다. 일부는 중국 문화대혁명에서 인민재판 방식의 도구로 절정을 이룬 ‘대자보’를 건물 내에 붙이고 있다. 우리들의 일터 MBC는 천안문 광장도 아니요, 대학가 이념 투쟁의 장도 아니다.

 

심지어 회사 건물 주변의 가로등이나 나무는 물론, 많은 시민들이 다니는 역과 거리에도 허가 없이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 타인의 행위에 대해서는 뉴스에서 불법 부착물이라고 비판하던 기자들이다. 타인이 하면 불법이고, ‘특권 의식에 사로잡힌 일부 MBC 기자’나 언론노조원이 하면 모든 것이 합법이 되는가?

 

회사와 경영진, 간부들에 대한 비방과 모욕이 대부분인 이런 ‘회전문’ 성명서와 대자보에 집착하는 이유는 뻔하다.

 

언론노조의 목적과 강령인 ‘진보 정당 선전’과 ‘노동자의 정치세력화’에서 자유롭지 않기 때문이다. 언론노조의 요구에 잘 맞춰 줄 ‘낙하산’ 사장을 모시거나 언론노조 위원장 출신을 사장으로 모시고, 지도부를 노조 집행부 출신들로 채우면 이런 강령을 이룰 수 있기 때문이다. 언론노조가 회사를 장악하고 방송을 좌지우지하는 노영방송 건설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는 이미 과거 정부 때의 경험을 통해 모두가 잘 아는 사실이다.

 

열심히 일하는 구성원들의 업무를 방해하고, 회사와 경영진, 간부들에 대해 비방과 매도를 일삼고, 나아가 외부에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 이제 회사의 인내도 한계에 와 있음을 밝힌다. 회사는 법과 사규를 위반하는 각종 행위에 대해 법과 사규에 따라 엄정하게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다.


2017. 6. 28.
㈜문화방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강훈 2017.07.29 15:42 신고

    현 쓰레기 낙하산경영진 사퇴해라. 시청자로서 명령이다. 이따위 한심한 일기는 네들 일기장에다 쓰고. 이미 사영방송으로 만들고 입맛대로 사익추구를 위해 방송을 이용한 인간쓰레기들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

 이전 1 ··· 170 171 172 173 174 175 176 177 178 ··· 225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