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파수꾼> 기자간담회
배우들도 기대하는 ‘2막’의 시작


월화드라마 <파수꾼>의 기자간담회가 지난 13일 미디어센터 8층에서 열렸다. 주연 배우 이시영, 김영광, 김태훈, 김슬기, 키(김기범)가 모두 참석해 ‘연기력 구멍이 없다’는 평가를 받는 비결부터 ‘드라마 속 패션’까지 <파수꾼>의 매력 포인트들에 대한 질문에 성의껏 답했다.

‘액션’과 ‘모성애’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는 이시영은 “<파수꾼>을 촬영하면서 처음 경험하는 액션 연기가 많아 겁도 났지만 하나하나 부딪혀가며 진지하게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시영의 이런 액션 연기 투혼에 배우 김슬기는 “얼굴이 나오지 않는 신의 액션 연기까지 이시영 씨가 직접 소화하고 있는데 다치지 않을까 늘 걱정된다”며 애정 어린 말을 전했다.

‘모성애 연기’ 호평에 대해서도 이시영은 “처음엔 ‘흉내라도 낼 수 있을까’ 걱정했다”면서 “부족한 점이 많지만 좋게 봐 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또 “간접경험을 위해 많은 작품을 참고했고, 딸 역할을 해 준 아역 친구가 너무 예뻐서 더 몰입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파수꾼> 팬들은 드라마의 시원시원한 스토리만큼이나 등장인물들의 패션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자유분방한 성격의 천재 해커 ‘공경수’ 역을 맡은 키(김기범)는 한류 대표 아이돌다운 패션 센스를 선보이고 있다.

그는 “사실 운동화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지만 ‘스트리트 힙합’스타일이 제가 상상한 ‘경수’와 잘 어울릴 것 같았다”고 밝혔다. 스스로 캐릭터를 해석해 연출자에게 제안한 배우와 그의 의견을 존중한 제작진이 함께 완성한 캐릭터 ‘공경수’는 등장만으로도 무겁던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켜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자간담회를 마무리하며 배우들은 “모든 등장인물이 존재 이유가 있고 각자의 사연이 있다는 것이 <파수꾼>의 큰 장점”이라며 “‘파수꾼’들이 앞으로 남은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궁금하다”는 말로 앞으로 전개될 2막에 대해서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사랑하는 이를 범죄로 잃어버린 이들이 모여 법의 테두리 밖에서 범죄자들을 잡는 조직 ‘파수꾼’의 활약을 그린 액션 스릴러 드라마 <파수꾼>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58 59 60 61 62 63 64 65 66 ··· 212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