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멈출 줄 모르는 '의적 J' 지현우의 활약상에 시청률도 연일 상승!
자체최고 시청률 12.7% 기록!

*방송: 매주 토, 일 밤 10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이 12회에서 자체최고시청률 12.7%(닐슨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1회 방송에서 기록했던 종전 자체최고시청률인 12.1%보다 0.6%P 상승한 수치로 멈출 줄 모르는 '의적 J'의 활약에 시청률도 연일 상승했다.

어제(18일) 방송된 12회에서는 '의적 J'로 변신한 장돌목(지현우)의 1인 3역에 빛나는 활약을 보여주며 재미를 더해갔다. 홍일권(장광)의 천문그룹을 파헤치기 위해 직접 집에 침입해 비리 장부와 그의 방에 몰래카메라를 붙이는 등 힘을 쏟았다. 돌목의 활약은 도둑놈에서 멈추지 않았다. 홍미애(서이숙)에게 접근하기 위해 여자보다 더 여자같은 여장을 하고 연기를 했으며, 더 나아가 중년 변호사로 변신해 미애에게 호감을 얻으려 하기도 했다.


한편 강소주(서주현)와 한준희(김지훈)의 박의원에 대한 비리 수사는 '의적 J'가 훔친 장부를 얻게 되면서 순조롭게 이어 나갔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윤화영(임주은)은 한준희에게 찾아가 박의원의 변호사가 자신임을 밝혀 둘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장돌목은 강소주와 한 집에 살게 되면서 티격태격하며 자신도 모르게 소주에 대한 마음이 점점 커져가고 있음을 직감했다. 하지만 강소주는 이런 돌목의 마음을 알지 못한 채 올곧고 자신의 일에 강한 열정을 보여주는 한준희에게 더욱 더 관심을 갖기 시작한다. 한준희 또한 이런 소주의 마음을 알아주기는 커녕 윤화영에게 주얼리를 선물해 꼬여만 가는 주인공 네 남녀의 로맨스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욱 모으고 있다.


여기에 돌목의 과거 행동들과 '의적 J'가 남긴 흔적으로 인해 의심을 시작하게 된 판수(안길강)의 모습에서 앞으로 부자 사이에 벌어질 사건에 더욱 흥미가 집중된다. 다음 예고를 통해 술 취한 소주를 안고 들어오는 돌목을 보여주며 둘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도둑놈 도둑님'의 멈추지 않는 시청률 상승으로 이어질지 기대를 모은다.


대한민국을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룬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301 302 303 304 305 306 307 308 309 ··· 236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