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지상파 UHD 시대 개막!

MBC, 지상파 최초 UHD 제작시스템 완비
<별별 며느리>, <DMZ, 더 와일드> 등 UHD 콘텐츠 방송


지난달 31일 새벽 5시부터 MBC UHD 방송이 시작됐다.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세계 최초 ‘지상파 UHD 방송’ 시대가 열린 것이다.

흑백 TV에서 컬러 방송으로, 아날로그를 넘어 디지털 방송으로 그리고 이제 UHD 방송으로 새 역사가 시작된 날, 일산 킨텍스에서는 UHD 시대를 알리는 화려한 축하쇼 ‘유 해브 어 드림(U Have a Dream)’이 진행됐다.


UHD 방송 화려한 막이 열리다, ‘U Have A Dream’

지상파 UHD 방송 개국 축하 쇼 ‘유 해브 어 드림(U Have a Dream)’은 세계 최초의 지상파 UHD 시대 개막을 기념해 방송 3사가 공동으로 개최한 행사로 지상파 UHD와 HD 채널로 동시 생중계 됐다.

진행을 맡은 이재용 아나운서는 “흑백 TV에서 컬러 TV 그리고 SD, HD를 지나 이제 초고화질이다. UHD 시대가 열렸다”는 멘트로 새로운 방송의 시작을 알렸다.

현존 최고의 기술이 집약돼 안방에서도 현장에 있는 듯한 강렬한 에너지와 생생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지상파 UHD방송 시작을 축하하는 행사에 본사 김장겸 사장을 비롯한 지상파 UHD 방송 관계자들과 정세균 국회의장,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가 참석했다.

윤도현과 래퍼 비와이, 국악인 김영임의 ‘아리랑’ 축하공연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영상과 정세균 국회의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정 의장은 “오늘부터 세계 최초로 시작되는 초고화질 지상파 UHD 방송 서비스로 국민들이 양방향 방송 서비스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대영 한국방송협회장도 축사를 통해 “오늘을 시작으로 UHD라는 세계 최고, 최초의 고품질 방송 서비스를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저희 지상파 방송사들은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아역배우 허정은 양과 함께 흑백 시대부터 컬러방송을 거쳐 지금까지 이어진 TV의 역사에 대해 설명한 원로 배우 최불암 씨는 “새로운 영상, 새로운 시대에 연기자들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상파 최초 UHD 드라마 제작시스템 완비한 MBC

세계 최초로 도입되는 지상파 UHD 본방송은 기존의 HD 방송보다 4배 이상 선명한 화질과 입체적인 음향을 시청자에게 제공한다.

이를 위해 본사는 일산 UHD 전용 스튜디오에 자체 개발한 ‘eXerver UHD system’(엑스서버 UHD 시스템)을 구비하고 녹화부터 편집, 송출까지 안정적으로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또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UHD 드라마 전용 스튜디오를 설치해 ‘드라마 왕국’이라는 명성에 걸맞은 시설과 경쟁력을 갖췄다. 기술관리부 장비관리팀 김수용 부장대우급은 “UHD도 촬영하면 HD 드라마 촬영 시보다 오랜 시간이 걸릴 거라는 우려와는 달리 촬영 시간이 늘어나는 점은 없다”고 말했다.

또한 본사는 방송 시스템을 구축하면서 타사에 비해 국산 장비 도입 비율을 높여 관련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국산 장비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이유에 대해 김 부장대우급은 “세계 최초 UHD 방송을 하는 나라의 시장 상황에 맞게 국내 업체들이 경쟁력 있는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으며 여러 번의 테스트 결과 안정성 측면에서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오는 9월에는 국내에서 제작된 UHD 중계차를 도입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부터 사용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TV에 인터넷망을 연결하는 IP 방식을 적용해 차별화된 양방향 서비스도 단계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안정적 제작환경에서 초고화질로 만나는 프로그램들

UHD 방송의 초기 붐업과 시청자들의 호응도를 높이기 위해 본사는 각종 킬러 콘텐츠를 제작해 UHD로 방송한다.

첫 UHD 방송 콘텐츠로는 거침없는 상승세로 수목극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을 UHD로 재편집한 ‘군주 한 번에 몰아보기’였다.

또 MBC 첫 UHD 드라마인 <별별 며느리>는 지난 5일부터 방송을 시작했다. 지난 2일에 있었던 제작발표회에서 주연 배우인 함은정은 “국내 최초 UHD 드라마라고 들었는데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이재진 PD는 “배우들의 얼굴 등에 신경이 더 쓰이는데 조명 효과와 후반 작업에 더 공을 들이고 있다.”며 “HD보다 더 예쁜 화면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초고화질 다큐멘터리도 제작돼 방송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4월 배우 이민호가 프리젠터로 참여해 큰 호응을 얻은 UHD 특집 다큐멘터리 <DMZ, 더 와일드> 본편인데 반백년이 넘도록 인간의 출입을 허하지 않은 미지의 세계 DMZ의 야생을 초고화질로 시청자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눈물’ 시리즈 제작진이 투입됐고 방송 전부터 화제성 지수에서 다큐 부문 1위에 오르는 등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DMZ, 더 와일드>는 6월 12일 본편이 방송 될 예정이다.

또 UHD애니메이션 <내 친구 마카다>와 다큐멘터리 <천 개의 얼굴, 화장> <위대한 한 끼>, 인기드라마 <W>, <미씽나인> 등도 UHD로 방송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음악중심> <100 분토론> 같은 예능, 시사프로그램으로 장르를 확대해 UHD 프로그램 늘려 나갈 예정이다.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도 UHD로 방송해 감동의 순간을 생생한 영상으로 시청자의 안방까지 전달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326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 236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