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편성의 독립성 훼손과 노영방송 회귀 시도를 중단하라”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와 편향적 정치성향을 띤 일부 매체가 관련 법령에 따라 엄격히 보장되어야 할 MBC 방송편성의 자유와 독립(방송법 제4조)을 침해하며 사실과 다른 왜곡된 주장을 쏟아내고 있다.

 

 이들이 <MBC 스페셜>을 직접 언급하며 ‘탄핵’ 관련 프로그램의 편성 유무를 간섭하고 있는 것은, 그 자체가 공영방송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대선을 앞둔 시점에 정치적 이익을 목표로 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최종적으로 승인되지 않은 제작물을 편성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마치 잘못이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PD가 프로그램을 준비하면 아무 규제 없이 방송해야 한다는 터무니없는 논리다. 프로그램 제작과 편성은 언론사인 방송사가 관리자와 실무자의 긴밀한 협의 속에서 자율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방송편성과 주제선정에 대해 타 매체나 정치권이 왈가왈부하는 것 자체가 매우 부적절하며 위험한 일인 것이다.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와 일부 매체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제작하기 위해 인사(人事)를 통해 제작요원을 발령한 곳을 ‘유배지’라고 맹비난했다.

 

 MBC는 VR과 드론, 모바일 등 뉴미디어 기획, 사업뿐 아니라 해외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월드와이드 팀’을 신설했다. 이는 신매체 등장으로 새로운 유통 형태에 걸맞은 뉴미디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이를 지상파 프로그램의 중요 시간대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원소스 멀티유즈(OSMU) 콘텐츠 제작과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할 팀을 보강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회의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회사를 노영화하고자 획책하고 있는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 ‘탄핵’ 프로그램의 방송 여부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고 인사문제까지 들먹이며 MBC를 비난한 것은 대선을 앞두고 자신들에게 유리한 보도만 내보내도록 하기 위한 저의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민주당의 이번 브리핑은 한마디로 MBC에 압력을 행사해 자신들의 입맛대로 방송을 좌지우지하고 인사에까지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 또한 정치 편향적인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의 MBC 노영화 시도에 공공연한 지지의사를 표명한 것이다. 민주당은 공영방송을 다시 노영방송으로 후퇴시켜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

 

 MBC는 정치권력이나 어떠한 내외부 단체의 압력과 방송장악 시도에도 방송편성의 독립과 공정성 실현, ‘품격 있는 젊은 방송’을 만들기 위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다.

 

2017. 3. 16
㈜문화방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한사람 2017.03.21 13:28 신고

    mbc가 어떠한 정치권력에도 흔들리지 않는 젊은 방송이라고요 지나가는 개도 웃을 일입니다. 보도는 공정성을 잃은지 오래고 그 품격은 수준이 아마추어 방송보다 못하니 품격을 잃은지도 오래입니다.
    손으로 하늘을 가리는 어리석은 일은 하지 않았으면 하네요..

 이전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 199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