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

 

-MBC, 한국 최초로 ‘크로스컨트리·스키점프’ 국제신호로 제작
-2월 3~5일 MBC 지상파 채널 통해 방송

 

동계 올림픽의 메인 종목 중 하나인 ‘크로스컨트리’와 '스키점프'를 MBC에서 만난다.

 

MBC는 내일(2월 3일)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리는 ‘2017 FIS(국제스키연맹) 크로스컨트리 월드컵’과 4일 ‘2017 FIS 노르딕 복합 월드컵’을 한국 방송사 최초로 국제신호로 제작해 송출한다.

 

이번 대회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을 1년여 앞둔 시점에서 열리는 리허설 성격의 테스트 이벤트라는 점에서 특히 주목받고 있다.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오르막 - 평지 – 내리막을 스키로 달리는 종목으로 ‘설원의 마라톤’이라 불린다. 스키를 움직이는 주법과 거리, 인원에 따라 클래식, 프리, 스프린트, 스키 애슬론 등의 경기로 나눠진다. 노르딕 복합은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스키점프를 합친 스포츠다.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

 

 

MBC는 2월 3일 밤 1시 10분 <2017 FIS 크로스컨트리 월드컵>- ‘스프린트 남녀 결선‘을 녹화 방송하고 2월 4일 밤 1시 45분에는 <2017 FIS 크로스컨트리 월드컵>-’남녀 스키 애슬론 결선‘, <2017 FIS 노르딕 복합 월드컵>-1차 대회를 방송한다.

 

그리고, 대회 마지막 날인 2월 5일 밤 1시 15분부터는 <2017 FIS 크로스컨트리 월드컵>- ’팀스프린트 준결선/결선‘, <2017 FIS 노르딕 복합 월드컵>-2차 대회를 방송한다. 허일후· 김민구· 백근곤 캐스터와 김태순· 임대균 해설위원이 중계방송한다.     

 

 

 

MBC는 한국 방송사로는 처음으로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스키점프를 국제신호로 제작하는 만큼, 다양한 국제 스포츠 대회 제작 능력을 통해 쌓은 노하우와 역량을 모아 역동적인 경기 장면을 송출할 방침이다. 추운 날씨에 예민한 방송장비로 눈 쌓인 넓은 공간을 카메라에 담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철저한 점검과 리허설을 통해 최고의 방송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MBC 스포츠국 황승욱 부장대우급은 “이제 평창올림픽을 1년 남짓 앞둔 시점에서 올림픽에 버금가는 월드컵 수준의 크로스컨트리와 스키점프 종목을 한국 방송사 최초로 제작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 눈 위에서 펼쳐지는 ‘설상’ 스포츠의 불모지라 할 수 있는 한국에서 본고장인 유럽도 깜짝 놀랄만한 최고 수준의 방송을 MBC가 제작해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MBC는 지난해에도 정선 알파인경기장에서 벌어진 활강 알파인 월드컵 경기를 국제신호로 제작해 유럽 방송사들로부터도 방송 수준을 높게 인정을 받은 바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전 1 ... 39 40 41 42 43 44 45 46 47 ... 19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