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 

'미씽나인' 후속으로 3월 중 방영 예정

권해효-김병춘-장신영-오대환-한선화 막강 배우 군단 가세


배우 권해효, 김병춘, 장신영, 오대환, 그리고 한선화가 '자체발광 오피스'에 출연 확정, 실감나는 직딩 잔혹사를 보여줄 예정이다.

 

고아성-하석진-이동휘-김동욱-이호원(인피니트 호야)를 비롯해 권해효-김병춘-장신영-오대환-한선화까지 출연을 확정한 MBC '자체발광 오피스'에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월 첫 방송될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연출 정지인)'는 시한부 삶을 깨닫고 슈퍼을로 변신한 계약직 신입사원의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2016년 상반기 MBC 드라마극본 공모 시상식에서 미니시리즈 우수상을 받은 작품이다.

 

 


'개부장' '개상만'으로 불리는 출세지향 영업부장 박상만 역은 권해효가 맡는다. 영업맨 출신의 현장파로 밑바닥부터 권모술수로 차근차근 올라온 사내 정치의 대가로, 마케팅부 서우진 부장(하석진 분)과 앙숙처럼 으르렁댄다. '질투의 화신' '비밀의 문' 영화 '심야택시' '스플릿'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명품 연기를 뽐내온 그였기에 이번 드라마 속 진상 상사로의 변신이 벌써 관심을 모은다.   


김병춘은 만년 과장인 허구동 역으로 캐스팅됐다. 박상만 부장(권해효 분)의 입사 동기로서 직딩으로 가늘고 길게 살아남는 법과 리더의 길을 몸소 보여주는 특별한 인물이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38사기동대' '앵그리맘'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존재감 넘치는 캐릭터 연기를 보여준 김병춘은 이번 드라마에서도 허과장을 다채롭게 표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2년 만에 안방 극장에 복귀한 장신영은 경력과 실적관리에 있어 치밀함을 내세우는 조석경 과장 역을 연기한다. '얼음마녀' '실적의 여왕'으로 불리는 조과장은 완벽주의를 추구하지만 유리천장에 갇힌 워킹맘이다. '내 마음 반짝반짝' '내 생애 봄날' '가시꽃' 등 따뜻함과 차가움을 동시에 표현했던 장신영이 어떻게 알파걸을 연기할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쇼핑왕 루이' '38사기동대' '피고인' 등 최근 핫한 배우로 꼽히는 오대환은 영업팀 대리 이용재로 분한다. 드라마 속 이용재 대리는 상사에 대한 아부와 눈치가 혀를 내두를 정도며, 옆사람에게 업무 넘기기에 능수능란한 인물이다. 오대환은 계약직 신입사원들을 괴롭히며 미운 행동을 하지만 마냥 밉지만은 않은 이대리로 분해 존재감을 뽐낼 예정이다.

 

 


한선화는 일명 '얼굴마담'이라 불리는 마케팅팀 하지나 대리 역할로 출연한다. 남직원들한테 약한 척, 모르는 척, 애교를 떨어 거저먹는 얄미운 캐릭터지만 이 모든 게 하대리에겐 현실적인 문제이다. '빙구' '장미빛 연인들' 등을 통해 배우로서 입지를 굳혀온 한선화가 '자체발광 오피스'에서도 큰 활약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모든 취업준비생과 직장인들의 대리만족을 시켜줄 ‘자체발광 오피스’는  현재 방송중인 '미씽나인’의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3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전 1 ... 40 41 42 43 44 45 46 47 48 ... 19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