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의 꿈꾸는 라디오 '스페셜 초대석' 코너에 정승환과 브아걸의 제아가 출연했다.

지난 7일 방송에 출연한 정승환은 소속사 대표인 유희열의 외모와 비교하는 질문에 "대표님의 외모가 나보다 낫다"며 이어 그 이유를 묻자, "지금은 대표님에게 잘 보여야 할 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유희열을 보며 저런 어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어머니 다음으로 멋있는 어른이다"며 이어 "(유희열을 만나) 나는 축복받은 사람이다. 늘 감사하지만 2주 안에 잘생겨지란 말은 그만하셨으면 좋겠다"고 음성편지까지 남겼다.

이날 정승환은 이상형까지 공개해 화제가 됐다. "예전엔 나보다 기가 센 분에게 끌렸는데 성격이 변해서 그런지 요즘엔 이상형이 바뀌었다. 외모 이상형은 배우 김고은 씨다. 예전부터 팬이었다"고 밝혔다.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는 매일 밤 10시 MBC FM4U(서울/경기 91.9MHz)에서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97 198 199 200 201 202 203 204 205 ··· 20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