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와 만난 <퐁당퐁당 LOVE>, 국제 에미상 결선 진출!

 

지난 2015년 12월 창사기념 특집드라마로 방송돼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퐁당퐁당 LOVE>(연출/극본 김지현)가 ‘2016 국제 에미상’(The International Emmy Awards)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의 결선에 진출해 세계 유수의 작품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 첫 결선 진출!


1973년 설립된 ‘국제 에미상’은 세계 TV방송 프로그램 부문에서 최고의 권위를 지닌 국제상으로, 유럽과 남미 프로그램이 주요 수상작으로 선정돼 왔다.


MBC는 지난 2010년 <휴먼다큐멘터리 사랑-풀빵 엄마>가 한국 최초로 다큐멘터리 부문에서 수상한 이후 2013년 <안녕?! 오케스트라>가 예술프로그램 부문에서 상을 받은 바 있다. 이후에도 다큐멘터리 부문에서는 꾸준히 결선에 진출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드라마는 지난 2012년 드라마 <불굴의 며느리>가 한국 최초로 텔레노벨라 부문 결선 진출에 성공한 데 이어, <퐁당퐁당 LOVE>가 올해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 결선에 진출해 성가를 올렸다.


시상식 현장에 참석한 김지현 PD는 “신나고 재밌게 만들었던 드라마인데 이런 국제적인 자리까지 초대해 주어 정말 몸 둘바를 모르겠다”며 결선 진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그리고 “우리의 삶 가운데 느닷없이 비를 맞게 되는 순간이 찾아오더라도 이 드라마를 떠올리며 조금은 ‘괜찮아’졌다는 느낌을 가졌으면 좋겠다”며 시청자들에게 위안이 되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함께 해 준 스태프들과 배우, 박성수 국장님, 박성은 선배, 촬영 감독 김선철에게 고맙고, 한결같이 편이 되어주는 가족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고3 ‘단비’와 왕 ‘이도’의 판타지 로맨스! 세계와 통하다!


<퐁당퐁당 LOVE>는 ‘타임슬립’을 소재로 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수포자’(수학포기자) 고3 단비(김슬기)가 비가 내리는 날 우연히 조선시대로 돌아가 왕 이도(윤두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성장 드라마다. 방영 당시 MBC에서 최초로 온라인과 방송용 작업을 분리해 제작하는 새로운 시도로 주목받은 바 있다.

 

여기에 영화 못지않은 세련된 영상미와 감각적인 편집을 선보이며 방송 당시 자정이 지난 편성 시간대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4.3%(TNmS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그리고 포털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드라마는 두 달 만에 조회수 1천만회를 달성했다.


또 사극과 현대극을 오가는 ‘타임슬립’이라는 소재를 성장 서사로 풀어낸 <퐁당퐁당 LOVE>는 연출을 맡은 김지현 PD가 각본을 직접 쓰는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여러 가지 시도를 통해 콘텐츠 제작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다. 더욱이 해외 심사위원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사극 장르가 섞여 있었음에도 좋은 평가를 얻어 결선에 진출한 것은 그만큼 콘텐츠 자체가 가진 저력이 높게 평가 된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MBC는 다큐멘터리부터 예능,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 꾸준히 결선에 진출하는 쾌거를 올리며 콘텐츠가 국제적 경쟁력을 가지고 있음을 증명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467 468 469 470 471 472 473 474 475 ··· 217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