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와 만난 <퐁당퐁당 LOVE>, 국제 에미상 결선 진출!

 

지난 2015년 12월 창사기념 특집드라마로 방송돼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퐁당퐁당 LOVE>(연출/극본 김지현)가 ‘2016 국제 에미상’(The International Emmy Awards)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의 결선에 진출해 세계 유수의 작품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 첫 결선 진출!


1973년 설립된 ‘국제 에미상’은 세계 TV방송 프로그램 부문에서 최고의 권위를 지닌 국제상으로, 유럽과 남미 프로그램이 주요 수상작으로 선정돼 왔다.


MBC는 지난 2010년 <휴먼다큐멘터리 사랑-풀빵 엄마>가 한국 최초로 다큐멘터리 부문에서 수상한 이후 2013년 <안녕?! 오케스트라>가 예술프로그램 부문에서 상을 받은 바 있다. 이후에도 다큐멘터리 부문에서는 꾸준히 결선에 진출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드라마는 지난 2012년 드라마 <불굴의 며느리>가 한국 최초로 텔레노벨라 부문 결선 진출에 성공한 데 이어, <퐁당퐁당 LOVE>가 올해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 결선에 진출해 성가를 올렸다.


시상식 현장에 참석한 김지현 PD는 “신나고 재밌게 만들었던 드라마인데 이런 국제적인 자리까지 초대해 주어 정말 몸 둘바를 모르겠다”며 결선 진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그리고 “우리의 삶 가운데 느닷없이 비를 맞게 되는 순간이 찾아오더라도 이 드라마를 떠올리며 조금은 ‘괜찮아’졌다는 느낌을 가졌으면 좋겠다”며 시청자들에게 위안이 되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함께 해 준 스태프들과 배우, 박성수 국장님, 박성은 선배, 촬영 감독 김선철에게 고맙고, 한결같이 편이 되어주는 가족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고3 ‘단비’와 왕 ‘이도’의 판타지 로맨스! 세계와 통하다!


<퐁당퐁당 LOVE>는 ‘타임슬립’을 소재로 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수포자’(수학포기자) 고3 단비(김슬기)가 비가 내리는 날 우연히 조선시대로 돌아가 왕 이도(윤두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성장 드라마다. 방영 당시 MBC에서 최초로 온라인과 방송용 작업을 분리해 제작하는 새로운 시도로 주목받은 바 있다.

 

여기에 영화 못지않은 세련된 영상미와 감각적인 편집을 선보이며 방송 당시 자정이 지난 편성 시간대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4.3%(TNmS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그리고 포털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드라마는 두 달 만에 조회수 1천만회를 달성했다.


또 사극과 현대극을 오가는 ‘타임슬립’이라는 소재를 성장 서사로 풀어낸 <퐁당퐁당 LOVE>는 연출을 맡은 김지현 PD가 각본을 직접 쓰는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여러 가지 시도를 통해 콘텐츠 제작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다. 더욱이 해외 심사위원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사극 장르가 섞여 있었음에도 좋은 평가를 얻어 결선에 진출한 것은 그만큼 콘텐츠 자체가 가진 저력이 높게 평가 된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MBC는 다큐멘터리부터 예능,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 꾸준히 결선에 진출하는 쾌거를 올리며 콘텐츠가 국제적 경쟁력을 가지고 있음을 증명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63 164 165 166 167 168 169 170 171 ··· 2025  다음